• 유튜브
  • 다음
  • 검색

'신월동~여의도' 8분만에 간다…대심도 지하도로

  • 2021.04.15(목) 14:14

여의도~신월IC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 16일 0시 개통
국회대로 교통량 5만대 줄어들듯…지상부에 공원 조성도

여의도~신월IC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신월여의지하도로'(구 서울제물포터널)가 16일 0시 개통한다.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8분만에 도달할 수 있게 됐다. 출퇴근길 꽉 막혔던 국회대로의 교통 혼잡도 개선될 전망이다.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서울 서남권(신월IC)과 도심(여의대로,올림픽대로)을 직접 연결하는 왕복 4차로, 총 연장 7.53km의 대심도 지하 터널이다. 국회대로 하부 지하 50~70m 깊이에 뚫렸다.

지난 2015년 10월 첫 삽을 뜬지 5년6개월만의 완공이다. 

신월IC → 여의도 방면(시점 입구)./서울시

이 지하도로는 민간사업자가 건설하고 준공과 동시에 소유권을 서울시에 양도한 뒤 30년 동안 민간사업시행자가 운영하며 수익을 갖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이다. 이용료는 편도 2400원이다.

이 도로를 이용하면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출퇴근 시간대 통행시간이 기존 32분에서 8분으로 24분 단축된다고 서울시는 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회대로는 하루 최대 19만 대에 이르는 차량이 이용해 매우 혼잡한데 신월여의지하도로가 개통되면 약 5만 대의 교통량이 줄어들면서 출퇴근길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한 속도는 시속 80km이며 여의대로·올림픽대로 진출입부에선 시속 60km로 제한된다. 소형차 전용도로이며 경형·소형·중형·대형 승용차와 승차정원이 15인 이하이고 너비 1.7m, 높이 2.0m 이하인 승합자동차 등이 통행할 수 있다.

국내 최초로 무인으로 요금을 징수하는 '스마트톨링' 시스템도 도입됐다. 이용 차량에는 하이패스, 서울시 바로녹색결제, 사전 영상약정 서비스를 통해 자동으로 통행료가 부과된다. 사전 영상약정 서비스는 별도의 단말기 없이 차량 번호를 인식해 요금을 부과하는 방법으로 '신월여의지하도로' 홈페이지에서 별도의 비용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이 지하도로에는 화재 등 만일의 사고나 비상 상황 발생에 대비해 피난·방재시설이 1등급 이상 수준으로 설치됐다. 

이용자는 비상 시 반대편 터널로 대피한 뒤 출입구 6곳에서 도보로 이동하거나 수직구의 승강기 2곳을 이용해 대피할 수 있다. 미세먼지와 유해가스를 터널 안에서 정화하고 배출하지 않는 '바이패스' 환기 방식도 적용됐다.

신월여의지하도로 위에는 신월나들목~목동종합운동장을 연결하는 왕복 4차로, 총연장 4.1km의 '국회대로 지하차도'가 오는 2024년까지 건설된다. 이에 따라 '신월여의지하도로-국회대로지하차도-지상도로' 3층 구조의 도로로 재탄생된다. 지상부에는 광화문광장의 5배인 약 11만㎡의 대규모 친환경 선형공원과 생활도로(1~2차로)가 2025년까지 조성된다.

오세훈 시장은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여러 가지 면에서 '최초'의 수식어를 갖고 탄생한 기념비적 지하도로"라며 "이동, 편의, 환경, 안전, 교통관리 전반에 최첨단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대한민국 최초의 지하 고속도로로 시민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