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림산업 前 회장 등 조세피난처 연루

  • 2013.06.27(목) 17:58

뉴스타파, 유령회사 탈세의혹 4인 명단 공개

김병진 전 대림산업 회장 등 조세피난처에 유령회사를 설립한 기업인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비영리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27일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운 기업인 4명을 공개했다. 지난 달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와 공동 취재 결과물을 발표한 이후 9번째 명단이다.

 

명단에는 대림산업의 김병진 전 회장과 배전갑 전 대림코퍼레이션 사장, 남용아씨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대림에서 퇴직한 후 2001년 벤처기업 컨스트넷을 운영하면서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웠다.

 

배씨는 "인도네시아에 투자 사업을 하면서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었지만, 이후 사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 활용하지 않았다"며 탈세 등 불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효성그룹 계열사인 더클래스 효성의 2대 주주 김재훈씨도 명단에 올랐다. 그는 2007년 더클래스 효성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당시 특혜 의혹도 받고 있지만, 조세피난처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