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중도하차' 양건 감사원장

  • 2013.08.26(월) 13:27

[돌연 사퇴의사를 밝힌 양건 감사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 감사원에서 열린 감사원장 이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양건 감사원장이 26일 열린 이임식에서 자신의 전격적인 사의표명에 대해 “개인적인 결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감사원장의 임기와 업무 수행이 ‘헌법상 책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역류와 외풍’을 언급해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

양 원장은 이날 감사원 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통해 “정부 교체와 상관없이 헌법이 보장한 임기 동안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그 자체가 헌법상 책무이자 중요한 가치라고 믿어왔다”며 “이 책무와 가치를 위해 여러 힘든 것을 감내해야 한다고 다짐해왔다. 헌법학자 출신이기에 더욱 그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제 원장 직무의 계속적 수행에 더 이상 큰 의미를 두지 않기에 이르렀다"면서 "이것은 개인적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임동안 안팎의 역류와 외풍을 막고 직무의 독립성을 한단계나마 끌어올리려 안간힘을 썼지만 물러서는 마당에 돌아보니 역부족을 절감한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