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세금과 크레딧]③ 대우건설의 3중고

  • 2014.03.11(화) 08:11

4대강 수사·세무조사…분식회계 감리까지
지난해 손실 1조원 반영…등급 강등 후 금리↑

'푸르지오' 아파트를 만드는 대우건설이 사정당국의 연이은 조사에 흔들리고 있다. 검찰과 국세청, 금융감독원까지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대우건설의 비자금 조성과 세금 문제, 분식회계까지 전방위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수익 부진이 겹치면서 1조원에 달하는 손실이 쌓였고, 채무상환능력에도 경고등이 켜졌다. 올해 초 신용평가사들은 대우건설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췄다. 2011년 이후 상승세를 타던 신용등급이 주춤하며 자금조달에 대한 부담도 커져갈 전망이다.

 

◇ '비자금→세무조사→분식회계' 전방위 압박

 

지난해 시공능력 3위인 대우건설은 지난해 상반기까지만해도 꾸준히 실적을 내며 승승장구했다. 미분양 주택 문제로 손실이 컸던 2010년에는 1조원에 달하는 유상증자로 자본을 확충했고, 2011년부터 적자에서 벗어나 173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한 후 매년 1000억원 넘는 이익을 남겼다.

 

신용등급도 2010년 말 A-에서 A로 오른 데 이어 1년 만에 A+까지 상승하는 등 건설업계 불황 속에서도 탄탄한 재무구조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700억원의 순이익을 냈고, 9월말에도 이미 1000억원을 넘긴 상태였다.

 

 

대우건설을 향한 자본시장의 호의적 시선은 검찰의 수사가 시작되면서 한풀 꺾였다. 4대강 사업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은 지난해 9월 대우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고, 하청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임직원들을 올해 초 구속했다.

 

국세청도 비슷한 시기 100여명의 조사반원을 투입해 회계장부 등을 압수해갔다. 심층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대우건설의 4대강 관련 비자금 조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 본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우건설이 1조원대의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금융감독원의 감리까지 받았다. 결국 대우건설은 지난해 말 1조원에 육박하는 손실을 반영하며 3년 만에 다시 적자의 늪에 빠졌다.

 

◇ 신용등급 강등…아까운 금리

 

대우건설이 잠정 집계한 지난해 순손실 규모는 6279억원으로 흑자를 낸 2012년보다 8000억원 가량 줄었다. 같은 기간 세전 순손실은 9000억원 넘게 불어났다. 국내외 사업장의 공사예정원가율을 바꾸고, 미분양 사업 악화에 따라 손실을 인식한 것이다.

 

한국기업평가와 NICE신용평가도 지난 1월 대우건설의 재무안정성이 상당히 떨어졌다며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깎았다. 주택부문 침체로 사업 위험은 높아졌는데, 단기간에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면서 대외 신인도가 저하됐다는 분석이다.

 

자금조달 금리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 KIS채권평가에 따르면 A+등급 시절에는 대우건설의 3년 만기 회사채와 국고채 금리 차이(스프레드)가 1.07%포인트였지만, A로 떨어지자마자 1.29%포인트로 올랐고, 지난 7일에는 1.31%포인트까지 상승했다.

 

실제 금리로 환산하면 등급이 떨어지기 전 3.94%였던 금리가 4.2% 수준까지 오른 셈이다. 지난해 3월 발행한 3년 만기 회사채 금리가 3.56%였던 점을 감안하면 이자비용에 대한 부담이 상당히 커졌다.

 

지난해 9월말 기준 대우건설이 갚아야 할 차입금은 2조7258억원이고, 금융비용은 9월까지 889억원이었다. 올해는 6월에 1500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올 예정이다.

 

신용평가사 관계자는 "대규모 손실로 인한 재무 부담은 신용평가에서도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국세청의 세무조사 결과와 추징금에 대해서도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