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국세청 최고위직 27년 관행 깨졌다

  • 2014.08.27(수) 11:08

차장에 7급 출신 김봉래 국장 낙점..1987년 이후 첫 非행시
서울청장 김연근, 부산청장 원정희 임명

국세청의 '2인자'인 차장에 7급 출신이 임명되는 이변이 연출됐다. 지난 1987년 이후 지속된 '행정고시 출신' 국세청 차장의 관행이 27년 만에 깨졌다.

 

▲ 신임 김봉래 국세청 차장

국세청은 27일 김봉래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사진)을 차장에 승진 임명하는 등 고위공무원 6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김 차장은 1979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세원정보과장, 운영지원과장, 서울국세청 세원분석국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면서 전문성과 조정능력, 조직관리 역량을 인정 받았다.

 

서울지방국세청장에는 김연근 부산지방국세청장(행시 28회)이 임명됐고, 원정희 국세청 조사국장(5급 특채)은 부산국세청장으로 승진했다. 국세청 고위공무원 '가급(옛 1급)' 4자리 가운데 3자리가 비행시 출신으로 채워진 셈이다(이학영 중부국세청장은 7급 공채).

 

국세청 조사국장에는 한승희 서울국세청 조사4국장이 낙점됐고, 서울국세청 조사1국장과 조사4국장에는 각각 김희철 조사3국장과 임경구 국제거래조사국장이 임명됐다. 서울지역 대기업의 정기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핵심 보직에 호남 출신 김희철 국장을 기용한 점도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국세청은 "대탕평 인사의 일환으로 출신 지역에 관계없이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는 신임 국세청장의 인사철학이 반영됐다"며 "앞으로도 능력과 평판에 의한 인사를 지속하고 국세청장의 권한과 책임은 과감히 위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신임 김연근 서울국세청장, 원정희 부산국세청장, 한승희 국세청 조사국장, 김희철 서울국세청 조사1국장, 임경구 서울국세청 조사4국장(왼쪽부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