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세금]전기차로 절세해볼까

  • 2017.08.23(수) 10:28

전기차 7년 굴리면 소형차 한대 가격 절세
구매시 460만원 면세, 유류관련 세금 0원

우리 주변에서 흔히 벌어지는 세금 문제를 알기 쉬운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봅니다. 세금을 둘러싼 이웃들의 애환과 숨겨진 속사정을 들여다보고 간단한 절세 비법도 전해드립니다. [편집자]

 

▲ 그래픽/변혜준 기자 jjun009@

 

주유소에서 휘발유 5만원어치를 넣으면 약 3만1100원이 세금입니다. 기름 대신 전기로 굴리는 전기차는 어떨까요. 개별소비세와 부가가치세 등 기름값에 붙는 유류세는 당연히 내지 않겠죠. 여기에 취득세, 교육세, 자동차세 등 각종 면세혜택을 합치면 절세 효과가 상당합니다.

 

기아자동차 쏘울(가솔린 프레스티지)과 쏘울 전기차(EV)를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보조금과 면세혜택을 받기 전 판매가격은 쏘울EV(4558만원)가 쏘울(1905만원)보다 2653만원 더 비싼데요.

 

전기차는 구매단계에서 최대 460만원까지 절세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차량가액의 5%를 부과하는 개별소비세를 전기차에 대해서는 200만원 한도 내에서 면세해줍니다. 개별소비세의 30%를 부과하는 교육세는 60만원까지 깎아주고요.

 

차량구매 후 등록단계에서는 취득세를 최대 200만원 감면합니다.

 

정부보조금 1400만원과 최대 1200만원에 이르는 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전기차 가격은 뚝 떨어지게 됩니다. 서울시는 최고 시속 80㎞ 이상인 전기차에 대해 1대당 55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급하죠. 정부 보조금과 서울시 보조금을 합산하면 두 차량의 가격차는 약 250만원까지 줄어듭니다. 

 

 

전기차를 오래 굴릴수록 더 많은 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쏘울EV를 2년만 타더라도 총비용이 쏘울보다 저렴해지죠. 7년 이상 타면 웬만한 소형차 1대를 살 정도의 금액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이는 연료비와 매년 납부하는 자동차세 등 유지비 측면에서 전기차가 훨씬 유리하기 때문인데요.

 

전기차는 배기량과 관계없이 자동차세가 일정합니다. 영업용 전기차는 2만원, 비영업용은 자동차세 10만원에 지방교육세 3만원을 더해 총 13만원이 부과되죠 반면 휘발유 차량은 배기량을 기준으로 세금이 매겨집니다. 

 

배기량이 1591㏄인 쏘울의 자동차세 총액은 자동차세 22만2740원에 지방교육세 6만6820원을 합한 28만9560원입니다(5년차 : 24만6126원, 7년차 : 21만7170원, 10년차 : 20만원). 쏘울EV가 쏘울에 비해 아낄 수 있는 세금은 5년간 운행할 경우 약 71만원이고 10년을 운행하면 111만원입니다.

 

게다가 전기차는 기름값의 60%나 되는 유류 관련 세금을 부담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절세효과가 상당하죠. 전기차 충전방식은 급속충전과 완속충전이 있는데요. 급속충전은 충전시간이 짧은 대신 평균 충전단가(173.8원/kWh)가 완속충전(115.5원/kWh)보다 비쌉니다.

 

연평균 주행거리를 1만5000㎞, 휘발유 가격을 1517원으로 가정하고 쏘울과 쏘울EV의 연료비를 계산해보겠습니다. 100% 급속 충전시 쏘울EV(복합연비 5㎞/㎾)는 연간 52만1400원으로 운행할 수 있겠네요. 반면 쏘울(복합연비 11.9㎞/ℓ)의 기름 값은 연간 191만2185만원에 달합니다. 전기차를 5년 굴리면 약 695만원, 10년 운행하면 1390만원을 아끼는 셈이죠.

 

 

 

다만 보험료는 산정기준이 판매가격이기 때문에 전기차가 더 비쌉니다. 또 대략 10년 주기로 전기차 배터리를 교체해야 하는데 교체비용이 1000만~1500만원에 달한다는 점은 부담입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자연적인 상태에서 배터리가 고장날 확률은 낮지만, 외부 충격이나 사고 등의 이유로 배터리를 교체해야할 수 있으니 교체비용까지 고려하는 게 좋다”고 조언합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