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중견 시공테크의 후계 방정식

  • 2019.06.11(화) 11:25

알짜 계열 아이스크림에듀 증시 상장 초읽기
창업주 박기석 장남 박대민 지분 11% 소유
현 225억 가치…향후 증여세 재원 등으로 가능

중견그룹 시공테크의 후계 승계 방정식이 주목받고 있다. 창업주 2세가 상당수 지분을 소유한 알짜 계열사가 증시 상장을 앞두고 있다. 향후 상속․증여세 재원 등 지배회사 지분을 확보하는 데 다용도로 쓰일 것으로 점쳐진다.

박기석 시공테크 회장(오른쪽). 박대민 시공테크 상무.

11일 업계에 따르면 시공테크 계열 아이스크림에듀(옛 시공교육)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 본격적인 상장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올해 1월 말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지 4개월 만이다. 청약은 오는 7월1~2일 실시되며 공모를 완료하면 다음달 중으로 증시에 상장될 것으로 보인다.

상장공모는 전량 신주발행으로 진행된다. 모집주식은 145만주다. 현재 제시된 공모희망가액 범위(밴드)는 주당 1만5900원~1만8000원(액면가 500원)이다. 이 수준에서 공모가가 확정되면 아이스크림에듀는 231억~261억원의 자금을 조달한다.

중견그룹 시공테크는 박물관․과학관․전시관․테마파크 등 전시문화시설 전문업체 ㈜시공테크를 모태로 성장했다. ㈜시공테크가 1988년 2월 설립 이래 전시문화산업으로 쌓은 자료와 IT(정보기술)를 접목해 2000년대 초 새롭게 진출한 분야가 교육 부문이다. 현재 시공테크 5개 국내외 계열사 중 아이스크림미디어(옛 시공미디어)와 아이스크림에듀다.

아이스크림미디어는 2000년 2월 설립된 디지털 멀티미디어 교육업체다. 2013년 5월 초등 온라인 가정학습 프로그램 ‘아이스크림-홈런’(i-Scream Home-Learn) 부문이 인적분할해 만들어진 곳이 아이스크림에듀다.

아이스크림에듀는 5년만인 지난해 매출 1001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26억원으로 이익률 12.54%를 기록했다. 순익도 106억원에 달한다. 유동비율 300%, 부채비율 40.94%로 재무안정성도 양호한 편이다. 아이스크림에듀에 매겨진 몸값은 설립 이후 이런 폭풍성장을 기반으로 한다.

아이스크림에듀 상장은 시공테크 창업주 박기석(72) 회장의 후계승계 차원에서도 꽤 주목할 만 한다. 박 회장은 부인 천승주씨와의 슬하에 박대민, 박효민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경영 후계자는 장남 박대민(41) 현 시공테크 상무로 사실상 가닥이 잡혀진 상태로 박 상무가 향후 승계 과정에서 아이스크림에듀 지분을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아이스크림에듀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은 현재 70.25%(790만6837주)다.  최대주주인 시공테크가 31.01%(우선주 6만8000주 포함 349만349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외 39.24%(441만6488주)가 박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8명)와 임원(6명) 소유다.

오너 일가 중 박 회장(17.45%․196만3803주) 다음으로 많은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이가 장남 박 상무다. 지분 11.08%(124만7275주)를 보유 중이다. 현재 공모희망가액 기준으로 주식가치가 198억~225억원이나 된다.

㈜시공테크는 시공테크 계열의 모태이자 지배회사다. 시공문화(이하 시공테크 소유지분 100%), 아이스크림미디어(32.83%), 아이스크림에듀(31.01%), 시공테크미얀마(100%) 등 국내외 계열사들의 정점에 위치한다. 반면 박 상무는 시공테크 지분이 한 주도 없다.

현재 시공테크는 박 회장이 최대주주로서 37.19%(745만7333주)를 소유 중으로 다른 일가나 계열 주주사는 없다. 박 상무가 시공테크를 물려받으려면 지배회사 ㈜시공테크에 대한 지분 확보가 필수적이다.

따라서 박 상무가 부친의 ㈜시공테크 지분을 증여나 상속을 통해 물려받게 될 경우 증여세나 상속세 재원으로 아이스크림에듀 지분을 활용할 수 있다. 또는 아이스크에듀 지분을 팔아 시공테크 지분을 사들일 수도 있다.

박 상무는 아울러 아이스크림미디어의 지분 11.73%(124만3808주)도 가지고 있다. ㈜시공테크(32.83%), 박 회장(21.24%)에 이어 단일 3대주주다. 아이스크림미디어가 지난해 8년 매출 460억원에 영업이익 24억원을 올린 점에 비춰보면, 박 상무의 이 지분 또한 지분 승게 용도로 허투루 볼 수 없는 지분이다.

박 상무는 중국 칭화대 경영대학원 석사 출신이다. 시공미디어 부장, 시공테크 경영기획실장 등을 지냈다. 현재 시공테크 경영기획본부장로 활동하고 있다. 2013년 3월에는 이사회에도 합류, 경영 승계 단계를 밟아나가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