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정유경의 화려한 도전..'대구 신세계, 한달새 500만명'

  • 2017.01.17(화) 17:08

"오픈 첫해 6000억 매출 기대"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의 첫 작품인 대구 신세계(사진)가 오픈 한달만에 500만명 이상 다녀가는 쇼핑 중심지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9월 문을 연 스타필드 하남의 한달간 방문객(305만명)을 뛰어넘었다.

17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문을 연 대구 신세계는 오픈 첫주말 100만명이 다녀간 것을 시작으로 주말 하루평균 30만명이 다녀가는 등 지금까지 방문객이 500만명을 넘었다. 대구시 전체인구의 2배에 달하는 인원이 대구 신세계를 찾은 것이다.

지역별로는 대구에서 방문한 고객이 50.7%로 가장 많았고, 경북(20.2%), 서울(5.6%), 경기(4.1%), 경남(3.3%), 부산(3.1%) 순으로 나타났다.

신세계 관계자는 "KTX는 물론 기차, 고속버스, 시내버스, 시외버스, 지하철 등 모든 대중교통이 모이는 복합환승센터와 함께 자리한 점이 다양한 지역 고객들의 방문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대구 신세계는 영업면적 10만3000㎡(3만1200여평) 크기로 문을 열었다. 투자비는 8800억원으로 신세계백화점 단일점포로는 역대 최대의 투자가 이뤄졌다. 백화점 안에는 아쿠아리움과 야외 테마파크가 있다.

▲ 지난달 15일 대구 신세계 오픈행사에 참석한 정유경 총괄사장.

정 총괄사장은 대구 신세계의 입점매장 선정과 디스플레이 등에 세심한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문을 여는 날에는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같은 지원 아래 대구 신세계 매출은 첫 사흘간 100억원을 돌파했고, 지금도 주말 매출이 하루 40억원을 웃도는 실적을 내고 있다. 월간 기준으로는 신세계 강남점과 센텀시티점에 이은 3위의 성적이다. 문을 열자마자 서울 명동 본점 매출을 따라잡았다.

신세계는 대구 신세계의 오픈 1년차 매출이 6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봉수 대구 신세계 부사장은 "대구 신세계는 대구시를 관광도시로 변모시키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관광객은 물론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유입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복합환승·쇼핑센터가 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는 서울 명동 본점에 위치한 백화점 본사를 올해 하반기 서울 강남 반포에 있는 센트럴시티로 이전할 계획이다. 센트럴시티에는 신세계 매출 1위 점포인 강남점이 위치해있고, 지난해 12월 사업권을 획득한 시내면세점도 들어설 예정이다.

앞서 정 총괄사장의 오빠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해 초 위드미·신세계푸드·에브리데이·신세계TV쇼핑 등 이마트 계열사들의 본사를 서울 명동에서 이마트 본사가 있는 성수동으로 옮겼다.

유통업계에선 이번 백화점 본사 이전을 계기로 남매간 독자경영이 강화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