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홈플러스, 마트직송 통했다…회원 가입자수 '쑥'

  • 2022.03.28(월) 10:30

앱 다운로드 28만·멤버십 가입 30만↑
산지직송관 등 '올라인 서비스' 효과

홈플러스가 오프라인에 이어 온라인에서도 회원 가입자수가 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마트직송'을 앞세운 차별화된 ‘올라인(All line)’ 전략이 적중했다는 해석이다.

홈플러스는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약 80일간 홈플러스 모바일 앱 신규 다운로드 수가 약 28만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마이홈플러스 회원 가입자 수 역시 약 30만명 급증했다. 1분마다 회원 2.6명이 늘어난 셈이다.

3월부터 진행한 창립 25주년 통합 세일 '락 페스티벌' 행사 및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봤다. 행사 진행 중인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홈플러스 온라인 주문은 약 31% 증가했다. 홈플러스 메가 푸드 마켓으로 거듭난 7개 점포 활약도 돋보였다. 일례로 이 기간 간석점, 월드컵점으로 '마이홈플러스' 앱 단골매장 설정 고객 수가 각 5만 명을 돌파했다. 

홈플러스는 이에 대해 차별화된 온라인 DNA가 큰 몫을 했다고 평가했다. 홈플러스는 2002년 대형마트 최초로 온라인 사업 및 신선식품 배송을 시작했다. 기존 점포 자산을 활용한 ‘마트직송’을 앞세운 '올라인(All line)' 전략을 통해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2017년 5000억원 수준이었던 온라인 매출은 5년간 연평균 20%씩 성장해 2021회계연도 기준(2021년3월~2022년2월) 1조원을 넘어섰다. 

홈플러스는 현재 121개 홈플러스 대형마트, 252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총 373개 점포에 온라인 물류 기능을 장착하고 전체 467개 점포 중 80%를 물류거점으로 활용 중이다.

또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상품은 '즉시배송' 서비스를 통해 오후 10시 이전 주문 시 평균 1시간 이내로 배송 받을 수 있다. 지난해 3월 첫 선보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즉시배송 서비스는 1년 만에 매출이 무려 1080% 이상 급증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로 변화된 쇼핑 트렌드와 마트 상품과 함께 다른 제품을 구매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반영해 ‘택배 배송’ 비중도 늘리고 있다. 특히 '온라인 산지직송관' 운영을 통해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면 생산자가 산지에서 고객에게 직접 택배를 발송해주는 서비스를 지속 확대 중이다. 

이태신 홈플러스 온라인사업부문장은 "앞으로도 장기적 관점의 투자를 지속해 홈플러스만의 독보적인 마트직송 노하우를 극대화한 다양한 변신을 시도할 방침"이라며 "한 발 앞서 움직이는 온라인 고객의 쇼핑 편의성은 높이고 판매자에게는 온라인 판로 확대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상생 활동 역시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