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케이뱅크 새 행장에 이문환 BC카드 사장

  • 2020.03.11(수) 15:03

최종후보 내정…주총 후 공식 취임
"뚝심경영…유상증자 추진 적임자"

케이뱅크 신임 행장으로 이문환(사진) BC카드 사장이 내정됐다.

케이뱅크는 1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이 사장을 2대 은행장 최종후보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1989년 KT에 입사해 신사업개발담당, 경영기획부문장, 기업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2018년부터 2년여간 BC카드를 이끌며 금융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성장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내정자가 BC카드를 이끄는 동안 간편결제 플랫폼 '페이북' 가입자는 800만명으로 늘었다. 또 자체 안면인증 서비스를 도입하고, 카드사 최초로 QR결제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의 굵직한 현안을 이끌었다.

KT 재직 시절에는 국내 1호 금융보안데이터센터 구축에 중추적 역할을 했다.

임추위 관계자는 "이 내정자는 금융ICT 융합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략, 뚝심 경영으로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하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며 "소통을 중시하는 협업형 리더라 유상증자 추진 등 케이뱅크의 현안 과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오는 31일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케이뱅크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