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시중은행들, e스포츠 '러브콜'…'PC방·MZ세대 잡아라'

  • 2021.04.05(월) 08:00

시중은행들, 연이어 e스포츠 관련 협약
경제 주체 PC방 세대·미래 MZ세대 공략

주요 시중은행들이 e스포츠에 연이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경제 주체로 자리 잡기 시작한 PC방 세대와 미래 핵심 고객인 MZ세대 고객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접점으로 e스포츠를 택했다는 분석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사진 왼쪽)과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이사가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농협은행 제공

◇ 은행들, e스포츠에 손 내밀다

최근 들어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NH농협은행이 잇달아 e스포츠 분야 기업들과 손잡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5월 MCN(Multi Channel Network)인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손잡고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운영하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팀의 네이밍 스폰서십을 체결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라이엇게임즈가 운영하는 세계 최고 인기 게임 중 하나다. 현재 국내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는 '리브 샌드박스' 팀이 KB국민은행과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손을 잡은 결과물이다.

NH농협은행은 최근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아프리카TV BJ들이 참여하는 캐주얼 e스포츠 리그인 '멸망전'을 후원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넥슨과 손잡고 온라인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1'의 타이틀 스폰서십을 체결했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국내 프로 리그의 메인 스폰서십을 이어가고 있으며, 하나은행 역시 지난해 '리그 오브 레전드' 대회를 개최하는 등 e스포츠 분야에 꾸준히 손을 내밀고 있다.

◇ 다시 시작된 은행권과 e스포츠의 만남

2010년도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e스포츠를 지원하는 은행들이 많았다.

신한은행이 2005년부터 2006년까지 블리자드의 실시간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온게임넷 리그'의 메인 스폰서십을 맡은 사례가 대표적이다.

그러다가 글로벌 금융위기 등의 여파로 은행권의 지원 여력이 줄어들면서 e스포츠에 대한 관심도 줄었다. e스포츠를 관람하는 세대가 핵심 고객층이 아니었다는 점도 배격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e스포츠를 관람하던 세대가 경제 주체로 자리 잡기 시작하자, 은행들 역시 자연스럽게 e스포츠에 다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은행 관계자는 "과거 PC방이 놀이문화였던 세대가 현재 2040세대를 이루게 됐고 이 계층은 여전히 게임에 대한 관심이 높다"면서 "이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기 위해 은행 역시 자연스럽게 e스포츠에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은행권의 경쟁이 포화상태에 이른 현 상황에서 미래고객이 될 MZ세대를 먼저 선점해야 된다는 전략적인 판단도 작용했다"라고 덧붙였다.

가시적인 효과도 내고 있다. 2019년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메인 스폰서십을 진행한 우리은행은 이를 통해 약 1000억원이 넘는 브랜드 노출 효과를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리그 오브 레전드' 2020섬머스플릿, TV, 온라인중계, 인쇄매채, SNS 등을 포함해 미디어 노출 효과가 약 1154억원에 달할 것으로 본다"면서 "올해 '리그 오브 레전드'와 관련해 2번의 대고객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각각 30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