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3수끝 상장 카카오페이…투자 포인트는 '국민 금융플랫폼'

  • 2021.10.25(월) 17:01

결제·보험·대출·자산관리 등 전분야 강화 
금소법·빅테크 플랫폼 규제 여전히 과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

3수 끝에 내달 3일 상장을 앞둔 카카오페이가 '국민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보험과 투자, 대출중개, 자산관리 분야에서 이전 금융과는 다른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는 한편 규제 리스크를 해소해 글로벌 진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카카오 생테계 시너지로 차별화

류영준(사진) 카카오페이 대표는 25일 온라인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페이 하나만으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쉽고 편하게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궁극적인 지향점"이라며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사용자 수와 편의성, 안정성을 겸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페이는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증권 서비스 확대, 디지털손보 운영자금 확보, 소액여신 서비스 확대 등 46조3000억원에 달하는 잠재시장 공략을 위한 성장 가속화 동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세부적으로는 카카오증권의 모바일 주식거래 서비스(MTS)를 이르면 연말 출시할 예정이며, 디지털손보사 설립을 통해 내년 상반기 생활밀착형 상품 중심의 서비스 제공도 계획 중이다. 

대출 분야에서도 현재 신용대출에서 영역을 넓혀 전세대출, 주택담보대출, 카드론 등 소액여신 서비스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투자 부문 역시 펀드에서 주식거래, 연금서비스, 투자자문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계기로 소비자의 심층적인 수입지출 내역 분석을 통해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 PB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장기주 카카오페이 재무총괄부사장(CFO)은 "증권 MTS 리테일 확대와 디지털손보 운영자금 확보, 소액여신 서비스 등 준비 중인 사업이 많다"며 "자금조달을 통한 투자로 현재 성장세를 가속화하기 위해 IPO를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거대 카카오 생태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로 다른 금융플랫폼과 차별화된 서비스와 성장 기반을 이미 확보했다는 분석이다.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총괄부사장(CPO)은 "금융 플랫폼의 중요 축은 유저 트래픽 확보와 금융상품의 판매 기반을 확충하는 것인데 우리는 이 두 축을 모두 최고 수준으로 갖췄다"라며 "사용자의 일상을 아우르며 일상과 금융을 연결하는 독보적인 사업체계를 구축하고 있어 앞으로 더 많은 성장 동력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커머스와 모빌리티, 음악, 웹툰 등 카카오 거대 공동체의 주요 결제 수단으로 새로운 금융경험을 제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실제 올해 6월말 기준 카카오페이 가입자수는 3650만 명으로 월간활성이용자수(MAU)가 2000만 명에 육박한다. 금융제휴사 수는 127개, 직전 1년간(2020년7월~2021년6월) 총 거래액도 85조원에 달한다. 

카카오페이 주요 성장 지표/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금소법·플랫폼 규제…불확실성 해소? 

다만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을 비롯한 당국의 빅테크 플랫폼 규제는 여전히 과제다. 

카카오페이는 9월 말 금소법 전면 시행에 따라 일부 상품의 판매가 중단되며 상장을 연기한 바 있다. 또 그동안 역량을 집중해온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보험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제공도 제한된 상태다. 

신원근 전략총괄부사장(CSO)은 "금소법의 핵심은 소비자보호를 위한 금융상품 중개 라이선스 보유와 원앱 플랫폼 내에서 판매 주체를 명확히 해 소비자 피해 시 책임소재 여부를 명확히 구분하라는 것"이라며 "필요한 라이선스를 계속 확보하고, 소비자가 오인할 여지가 있는 부분은 적절한 법적 검토를 거쳐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프로 프로세스는 당국과 협의를 거쳐 진행하고 있으며 금소법 관련 불확실성은 사실상 많이 해소됐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는 12월 본격적인 출범을 알두고 있는 마이데이터의 경우 아직까지 당국이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보험업법과 상충하는 부분을 우회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지만 서비스 개시 시기를 맞추긴 어려울 전망이다. ▷관련기사 : [답없는 금융규제]①금소법 유탄 마이데이터…당국은 핑퐁게임(10월21일) 

더욱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우회하는 작업 역시 빅테크는 제외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어 집중적으로 준비해온 마이데이터 서비스 추진에 일부 제동일 걸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관련기사 : [답없는 금융규제]②인슈어테크 고사 위기, 빅테크도 부글부글(10월22일) 

신 CSO는 "플랫폼 규제는 사업 확장의 제약 요인이라기보다 기회 요인으로 본다"라며 "당국의 정책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대원칙을 보여주는 만큼 플랫폼이 더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체적으로 소비자보호 체계를 갖추고 있는 만큼 당국의 정책 방향에 맞춰 사용자 신뢰회복 등 성장의 밑거름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0조 규모 해외시장도 문 두드려 

카카오페이는 해외 핀테크 업체와 협력해 30조원 규모의 해외시장 진출 로드맵도 그리고 있다. 

이승효 CPO는 "상장을 기점으로 개별 금융서비스를 다각적으로 확장할 것"이라며 "5년 뒤에는 해외 경쟁력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글로벌 전략으로는 결제와 금융서비스 분야 두 측면에서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결제서비스는 이미 지난 2019년부터 글로벌 확장 전략을 실시하고 있으며, 일본과 마카오에서는 이미 환전 없이 카카오페이로 결제가 가능하다. 향후 중국과 동남아시아, 유럽 등으로 국내외 결제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신원근 CSO는 "금융서비스는 국내 금융플랫폼 노하우와 역량을 기반으로 해외시장 도전을 준비 중"이라며 "동남아, 중등 등으로부터 (플랫폼) 협력요청이 들어오고 있어 상장 후 검토를 통해 해외진출도 계획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카카오페이는 향후 기술기반 핀테크기업들에 대한 투자와 인수합병을 지속하고, 향후 필요할 경우 라이선스 확보를 통한 사업확대 정책을 지속할 방침이다. 

신 CSO는 "기술기반 금융혁신을 위한 핀테크기업의 기술적 투자와 AI 등 유망 핀테크 기업의 인수합병을 계속 고민할 것"이라며 "금융 사업을 위한 라이선스는 그동안 계속 확보해 왔고 보험사 설립 등 필요한 부분에 있어서도 적절한 라이선스확보를 통해 사업확대 정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오늘부터 이틀간 일반공모 청약을 거쳐 다음 달 3일 상장한다. 기업공개를 통해 모두 1700만 주를 공모하며 공모자금은 1조5300억원으로 추정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