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쌍용차, 자구안 간신히 통과…"09년 되풀이 말자"

  • 2021.06.08(화) 17:49

자구안 최종 가결…노조 52% 찬성
인적 구조조정없이 '1+1년' 무급휴직

법원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무급 휴업 2년이 포함된 자구안을 실행에 옮긴다. 노동조합원의 절반 이상이 자구안에 동의하면서다. 자구안이 확정되면서 오는 9일 열리는 킥오프 미팅(첫 미팅)을 시작으로 기업 매각 절차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쌍용차는 자구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투표 참여 조합원 3224명 중 52.1%(1681명)가 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자구안 시행을 위한 찬성률 50%를 가까스로 넘긴 것이다. 

이번 자구안에는 △휴업 2년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단체협약 주기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생산 대응 △유휴자산 4곳 추가 매각 등이 포함됐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1년 동안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무급휴직을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경영상황을 고려해 1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생산직의 경우 기존 2교대 방식을 1교대로 전환해 6개월씩 무급 휴업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이번 자구안 통과는 쌍용차 노사가 회사를 되살리기 위해 뜻을 모았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자구안이 통과되지 못했다면 법원 주도의 인력 구조조정이 추진될 상황이었다. 노조가 반대하고 있는 인력 구조조정이 진행될 경우 상황은 어떻게 전개될지 예측할 수 없었다. 2009년 '쌍용차 사태'도 2600여명을 정리해고하는 경영정상화 방안에서 촉발됐다.

이번엔 노조가 반대한 인적 구조조정이 자구안에 포함되지 않았고 회사 측이 제시한 '무급 휴업 2년'을 노조가 받아들이면서 노사간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분석된다. 노사가 한발씩 양보한 셈이다. 정일권 노조위원장은 "이번 자구안은 2009년의 아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고심해 마련한 안"이라고 강조했다.

매각 절차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쌍용차는 지난 7일 인수합병(M&A) 추진과 매각주간사 선정 건에 대해 법원의 허가를 받았다. 오는 9일 열리는 킥오프 미팅에서 매각 일정 등을 논의하고, 이번달 말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이번 자구안으로 쌍용차의 재무상태가 개선될지도 관심이다. 지난 1분기 쌍용차는 84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지난 3월말 기준 누적된 순손실로 인한 결손금은 1조원이 넘어섰다. 지난 1~5월 판매량은 3만1810대로 전년동기대비 18.9% 감소했다.

업계에선 판매부진을 극복할 수 있는 신차가 나와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친환경 미래차 시대에 대비해 내연기관 차량 중심의 사업구조를 친환경 차량 위주로 재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