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반도체 영업이익만 7조' 삼성전자의 괴력

  • 2021.07.29(목) 17:41

[워치전망대]
영업익 12.5조...전년비 50% 늘어
살아난 DS, 주춤한 IM, 견조한 CE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삼성전자가 지난 2분기 반도체 사업이 힘을 쓰면서 3년 전 반도체 '슈퍼사이클'(초호황기)에 견줄만한 호실적을 내놨다. 스마트폰 판매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비수기 영향으로 둔화했으나, 가전은 프리미엄 제품들이 잘 팔리면서 견조한 실적을 뒷받침했다.

삼성전자 반도체의 저력

삼성전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12조57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4%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0% 늘어난 63조6700억원, 당기순이익도 73% 증가한 9조63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최대치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 역시 2018년 3분기(26.8%) 이후 최고인 19.7%에 달했다. 매출액 역시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이번 호실적을 이끈 것은 단연 반도체다. 반도체 사업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보다 25% 증가한 22조74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도 28%가량 늘어난 6조9300억원이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출하량이 가이던스를 넘었고 가격 상승폭도 예상보다 컸으며, 원가 경쟁력도 강화됐다"서 "시스템 반도체(비메모리)도 미국 오스틴 공장 정상화로 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비대면 수요 강세 영향…첨단공정 도입 효과도

구체적으로 메모리 사업은 서버와 개인용컴퓨터(PC) 중심으로 수요가 강세를 보였다. D램과 낸드 모두 가격이 예상보다 높아지고 첨단공정 비중 확대를 통한 원가 절감으로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다만 모바일 D램은 인도·베트남 등 스마트폰 주요 생산국의 코로나19 확산과 부품 공급 부족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해 단기적으로 수요가 영향을 받았다.

서버용 D램은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CPU(중앙처리장치) 신제품 출시에 따라 서버 고객사들의 신규 수요가 증가하는 한편 클라우드용 데이터 센터의 수요도 강세를 유지했다. PC용은 재택 트렌드로 지속적인 수요 강세를 보였으며, TV와 셋톱박스 등 소비자용 제품도 수요가 견조했다. 4K 콘텐츠와 스트리밍 트렌드 확산으로 고용량화도 가속화됐다.

그래픽 시장은 암호화폐(가상자산) 수요가 증가하고 게이밍 PC용 그래픽카드 수요도 증가했다. 낸드는 모바일에서 부품 공급 부족 영향으로 세트(완제품) 수요의 성장은 제한적이었으나, 주요 고객사 중심의 고용량화로 수요는 견조했다. 서버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는 주요 데이터센터 업체들의 서버 투자가 증가했고 소비자용 SSD도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을 위한 노트북용 수요가 많았다.

시스템LSI 사업은 중국 고객 중심으로 1억 화소 이미지센서 수요가 견조했다. 미국 오스틴 라인 정상화에 따른 DDI(디스플레이 구동칩·Display Driver IC) 등 관련 제품 공급 증가도 실적에 기여했다. 그러나 주요 모바일 고객사의 플래그십 제품 출시 효과 감소, 계절적 요인에 따른 SoC(System on Chip) 수요 감소로 실적 개선 폭은 다소 제한적이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은 2분기 미국 오스틴 라인 조기 정상화를 통해 실적 영향을 최소화했으며, 칩 공급 능력의 극대화를 통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삼성은 전했다.

스마트폰 부진했지만 가전은 견조

IM(IT&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비수기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로만 다소 부진했다. IM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보다 9% 증가한 22조6700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66% 증가한 3조2400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를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22%, 영업이익은 26% 감소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무선은 비수기 속에 부품 공급 부족과 코로나19에 따른 생산 차질 등으로 전분기 대비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했지만 SCM(공급망 관리) 역량의 효율적 활용, 원가구조 개선, 마케팅 효율화와 태블릿·웨어러블 제품의 실적 기여 지속으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소비자 가전을 의미하는 CE(Consumer Electronics) 부문의 매출액은 전년보다 32% 증가한 13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45% 늘어난 1조600억원이었다. 펜트업(Pent-up, 억눌린) 수요가 지속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한 영향이다.

삼성전자의 이번 호실적 배경을 보면 환율 영향도 다소 있었다. 2분기에 달러를 비롯해 유로화, 주요 신흥시장 통화가 원화 대비 소폭 강세를 나타내면서 영업이익에 전분기 대비 2000억원 수준의 긍정적 영향이 있었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2분기에 진행한 시설투자 규모는 13조6000억원이었으며, 반도체 사업에 12조5000억원이 집중됐다. 평택과 중국 시안 공장 증설과 공정 전환에 투자됐다. 파운드리도 EUV(극자외선) 5나노 등의 증설을 중심으로 투자가 집행됐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이사회를 열고 지속가능경영 관련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 위원회인 '거버넌스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기로 결의했다. 위원회 운영의 독립성을 위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