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플라즈마, 남미로 보폭 넓힌다…혈액제제 수출 쾌거

  • 2022.01.28(금) 16:02

남미 카이리사와 384억 완제품 수출 계약
리브감마 등 혈액제제…글로벌 사업 속도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이사. /그래픽=비즈니스워치

SK플라즈마가 중동에 이어 남미까지 보폭을 넓히고 있다. SK플라즈마는 남미 소재 의약품 판매 기업 카이리(Khairi)와 총 384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들어서만 두 번째 혈액제제 완제품 수출 계약이다. 앞서 지난 6일 SK플라즈마는 중동 지역에 혈액제제 완제품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카이리는 아르헨티나, 도미나카공화국, 베네수엘라, 과테말라, 볼리비아, 칠레,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8개국에 대해 혈액제제 공급 권한을 갖게 된다. 혈액제제는 알부민, 리브감마 등이다.

양사는 각국 납품에 필요한 인허가 절차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르면 2년 후 각 국가에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또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남미 시장을 주요 수출 지역으로 육성,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남미의 경우 대다수 국가가 자체적인 혈액제제 개발, 제조 인프라를 보유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혈액제제 시장은 연간 1조5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라며 "SK플라즈마의 품질력을 바탕으로 위탁생산(CMO), 플랜트 기술수출 등 추가 기회 창출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