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제약바이오, ESG 경영 외치지만…여전히 단단한 '유리천장'

  • 2022.07.15(금) 06:40

여성임원 비율 국내 10~20% vs 글로벌 53%
한미약품 25%대로 최고…10% 미만 수두룩
"지배구조 선진화 위해 성비 균형 맞출 필요"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전 세계적으로 기업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문화가 확산하면서 제약바이오 기업들도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ESG 3개 부문 중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성별 다양성을 반영, 여성 임원들의 비율을 확대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임원들의 성비 불균형이 극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유리천장' 깨기에 소극적인 분위기다. 

15일 비즈니스워치가 올 1분기 기준으로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임원 성비를 분석한 결과 10명 중 여성 임원은 1~2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여성 임원 비율이 높은 곳은 여성 회장이 이끌고 있는 한미약품으로, 여성 임원 비율이 25.5%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보령이 20.7%로 높았고 △셀트리온 18.4% △#SK바이오사이언스] 16.1% △삼성바이오로직스‧JW중외제약 14.7% △유한양행 13.3% △HK이노엔 13% △종근당 12.5% △일동제약‧GC녹십자 11.1%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대웅제약, 동아에스티, 동국제약, 제일약품 등은 전체 임원 중 여성 비율이 10%에도 못 미쳤다.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한미약품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에서는 여성 임원 비율이 가장 높지만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서는 낮은 편이다. 덴마크 제약기업인 노보노디스크는 임직원 성비가 최대 10% 이상 차이나지 않도록 유지하고 있으며 전체 경영진 중 여성이 41%에 달한다. 미국의 화이자 역시 ESG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이사회의 여성 비율을 12명 중 4명으로 정했다.

해외 기업들이지만 해당 요건은 국내에 설립한 한국법인들에도 적용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가 지난해 발행한 '2021 KRPIA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진출한 글로벌 제약사들의 여성 임원이 평균 53%로 남성 임원보다 더 많았다.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진행한 ESG 평가에서 통합등급 A를 받은 제약바이오 기업은 47개사 중 동아에스티, 삼성바이오로직스, 에스티팜, 일동제약, 종근당, 한독, 한미약품 등 10개였고 18곳은 B+, 10곳은 B, 11곳은 가장 낮은 C등급을 받았다. 특히 지배구조 부문에서 A+를 받은 기업은 단 1곳도 없었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지배구조 부문 개선을 위해 대부분 내부감사 정비, 최고경영자 승계 정책, 경영투명성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성별 다양성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이는 향후 지배구조 선진화를 구축하는데 한계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임원 성비 불균형은 우리나라 전체 산업계의 특징이긴 하지만 업계 자체적으로 개선 의지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제약사들은 여성 인력 양성에 관심이 많고 성별 다양성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성비 균형은 경영적인 관점에서 편향되지 않고 좀 더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