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 "디지털 금융혁신에 역량 집중"

  • 2021.01.04(월) 10:22

스마트 업무환경 조성·혁신기술 활용 사업모델 적극 발굴
자산운용 인프라 고도화·외화증권 관련 업무 안정성 강화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올해 경영목표로 '시장과 함께 하는 디지털 금융혁신'을 제시하고 디지털 기반 혁신 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명호 사장은 4일 2021년 신년사에서 "디지털 기술은 예탁결제원에 있어 양날의 칼과 같은 만큼 전사 비즈니스의 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하고 디지털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조직으로 거듭나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 사장은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스마트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혁신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디지털 성장기반을 강화하는 한편 전산센터의 성공적 이전을 통해 정보기술(IT) 인프라의 선진화와 디지털 인재 육성체계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산운용시장 인프라 고도화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그는 "비시장성 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해 금융당국의 사모펀드 시장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벤처넷을 성공적으로 구축, 벤처투자시장의 후선업무를 표준화·전자화해 리스크를 줄이고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또 혁신창업기업 지원 역량 강화와 전자등록 서비스 고도화에 힘을 쏟겠다는 뜻을 내비치는 한편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에도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화증권 법·제도와 외화증권 정보관리 시스템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최근 급증한 외화증권 투자와 관련한 업무의 안정성을 높이겠다"며 "아울러 올해 예정된 ACG 총회의 성공적 개최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맞춤형 금융교육, 취약계층 일자리 발굴 등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지역 중소기업 제품 구매, 지역밀착형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이 사장은 "내부적으로는 시장성 기업으로의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체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선 업무 리스크와 IT 리스크 관리, 정보보호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고객과 끊임없이 소통해 시장의 신뢰와 지지를 받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인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강화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노조와 상생의 해법을 찾겠다"며 "이를 통해 함께 소통하고 일하는 활기찬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