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별별 금융상품]박스피도 문제없다…'커버드콜'의 매력

  • 2022.04.24(일) 09:10

증시 박스권 갇힐 때 '커버드콜' 활용
매월 분배금 지급…배당수익도 '쏠쏠'

올 초 3000선을 오가던 코스피가 하락세로 돌아선 뒤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고 있는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등 악재가 겹치면서 당분간 극적인 반등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이처럼 크게 오르지도 내리지도 않는 국면에서는 '커버드콜(Covered Call)' 전략에 주목할 만합니다. 증시가 상승할 때 큰 수익을 얻을 순 없지만 제자리걸음 하는 구간에선 시장보다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박스권 증시에 매력 높은 커버드콜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0.86% 하락한 2704.71포인트로 마감했습니다. 지난 3개월 내내 2600~2700선에 갇혀 탈출의 기회를 잡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투자자 입장에선 답답한 노릇이죠.

그런데 이런 박스권 장세에서 오히려 매력이 높아지는 투자상품이 있습니다. 커버드콜 전략을 사용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데요. 커버드콜 전략은 현물 주식을 사고 동시에 같은 규모의 콜옵션을 매도하는 것을 말합니다. 콜옵션 매도로 프리미엄 수익을 거두면서 주가 상승 시 콜옵션 매수자의 권리 행사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현물 주식 구매로 '커버'하는 겁니다.

예를 들어 가격이 1000원인 주식에 1100원에 주식을 매도하는 옵션을 걸고 프리미엄 수익을 받습니다. 주가가 1100원 이하에서 움직일 경우 매수자는 권리를 행사하지 않을 것이므로 프리미엄 수익과 주가 상승분만큼의 수익을 거둘 수 있죠.

만약 1100원 이상으로 주가가 상승하면 매수자는 매수권리를 행사할 겁니다. 이때 보유한 현물 주식을 활용해 손실을 방어하는 대신 주가 상승분만큼의 수익을 포기하는 식이죠.

따라서 주가가 완만히 상승하거나 횡보하는 경우 '주가 수익+콜옵션' 프리미엄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주가가 크게 상승할 경우 주가 수익 대신 콜옵션 프리미엄 수익만 거둘 수 있어 상품 전체의 수익이 제한됩니다.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국내에는 TIGER 200커버드콜5%OTM, TIGER 200커버드콜ATM, 마이다스 200커버드콜5%OTM, KBSTAR 200고배당커버드콜ATM, KODEX 미국S&P고배당커버드콜(합성H), 마이티 200커버드콜ATM레버리지 등 총 6개의 커버드콜 ETF가 상장돼 거래되고 있습니다.

OTM과 ATM이라는 단어가 생소해 보이는데요. 커버드콜 ETF는 두 가지 전략으로 또 나눠집니다. OTM(Out The Money Option)은 외가격옵션을 뜻합니다. 콜옵션 행사가격을 현재 주가보다 일정 수준 비싸게 정하는 겁니다. 커버드콜5%OTM이라면 5% 더 비싸게 옵션을 정하는 식이죠. 

ATM(At The Monet Option)은 등가격옵션으로 현재 주가를 행사가격으로 정하는 전략입니다.

이처럼 OTM은 옵션을 비싸게 정한 대신 프리미엄이 낮고 ATM은 상대적으로 프리미엄이 높습니다. 증시가 횡보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는 ATM,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 OTM을 활용하면 됩니다.

커버드콜 상품은 분배금도 지급됩니다. 콜옵션 판매 프리미엄을 투자자에게 매월 분배금 형식으로 주는 거죠. 현물 주식을 구매해 발생하는 배당금까지 합하면 분배율이 높은 배당 상품인 셈입니다.

장기투자 시 초과 성과 내긴 어려워

장점 위주로 살펴봤는데요. 단점도 존재합니다. 증시가 지지부진한 국면에서는 시장 대비 초과 수익을 거둘 수 있으나 장기 투자에서는 성과를 내기 어렵다는 게 대표적입니다. 매월 분배금을 받지만 결과적으로 주가가 상승해도 일정 수준만큼의 수익만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22일 TIGER 200커버드콜ATM은 3개월 전 대비 0.97% 하락한 1만685원으로 마감했습니다. 이 상품은 코스피200 지수에 커버드콜 전략을 사용했는데요. 코스피200을 추종하는 KODEX 200이 같은 기간 5.38% 하락한 데 비해 상대적으로 나은 성과를 냈습니다.

그렇다면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어떤 차이가 나타날까요. TIGER 200커버드콜ATM가 상장된 지난 2018년 2월9일 종가는 9825원으로, 지금껏 9% 남짓 상승했습니다. 같은 기간 KODEX 200이 18%가량 오른 것과 비교하면 확실히 시장에 투자하는 상품보다는 성과가 뒤처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커버드콜 상품은 시장이 박스권에 갇힌 국면에서 활용하기 적합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시장에 투자하는 일반 상품과 비교해 부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순자산총액과 거래량이 적은 것도 단점입니다. ETF는 주식시장에 상장돼 거래되는 펀드이기에 상장폐지 가능성이 있습니다. 순자산총액이 50억원 미만, 6개월 일평균 거래대금 500만원 미만일 경우에 해당되죠.

TIGER 200커버드콜ATM의 순자산총액은 약 64억원이고 6개월 일평균 거래대금은 250만원 수준입니다. 다른 커버드콜 ETF들도 거래대금이 적은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김해인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커버드콜 ETF 투자 시 순자산총액과 거래량이 일반 ETF 대비 크게 적은 편이라는 점은 반드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