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국산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 제쳤다

  • 2021.03.11(목) 17:14

비아그라‧시알리스 누르고 한미약품‧종근당 1‧2위 차지
낮은 부작용 우려 및 가격 경쟁력으로 오리지널 능가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국내 제약기업들이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주목할만한 것은 한미약품과 종근당이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와 시알리스를 한참 앞서고 있다는 점이다.

의약품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발기부전치료제 의약품의 전년 대비 매출액은 대부분 감소했다. 특히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들의 매출이 급감한 것이 눈에 띈다. 반면 국내 제약사들의 복제의약품(제네릭)들의 경우 전년 대비 매출액이 증가하거나 감소폭이 작았다.

지난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매출액 1위는 실데나필 성분의 한미약품 ‘팔팔’이 차지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이 5.3% 가량 감소했지만 유일하게 매출액 200억 원을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1위 자리를 지켰다. 오리지널 의약품인 ‘비아그라’는 매출이 12.2% 감소한 86억 원으로 3위에 그쳤다. 매출 30억 원 이상을 기록한 상위 발기부전치료제 중 실데나필 성분은 팔팔과 비아그라뿐이었다.

이밖에 상위 품목들은 ‘시알리스’의 타다라필 성분 품목들과 국내 개발 신약들이 차지했다. 시알리스 계열로는 종근당의 ‘센돔’이 전년 대비 1.9% 감소한 102억 원으로 전체 발기부전치료제 품목 중 2위에 올랐다. 한미약품의 ‘구구’는 79억 원으로 전년 보다 12.8% 증가하며 ‘센돔’을 바짝 뒤쫓고 있다.

오리지널 품목인 한국릴리의 ‘시알리스’는 전년 대비 4.6% 감소한 61억 원으로 5위에 그쳤다. 한미약품과 종근당에 이어 대웅제약과 한국콜마까지 매출 격차를 점차 좁혀오고 있어 입지가 위태롭다. 대웅제약의 ‘타오르’는 43억 원, 한국콜마의 ‘카마라필’은 38억 원으로 각각 8위와 9위에 올랐다.

또 국내 제약기업들이 자체 개발한 발기부전치료제도 상위권에 포진하며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6위에 오른 동아에스티의 자이데나(성분명 유데나필)은 지난해 5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산 신약 10호로 허가 받은 ‘자이데나’는 최근 혈관성 치매 적응증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SK케미칼이 개발한 ‘엠빅스S’는 자체 개발한 ‘엠빅스(성분명 미로데나필)’ 정제를 구강용해 필름 제형으로 개선한 제품으로 53억 원, 7위를 기록했다.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 시장에서 제네릭이 오리지널 의약품 매출을 능가하는 일은 매우 드물다. 항암제나 만성질환 치료제만 해도 제네릭이 오리지널 의약품 매출에 한참 뒤처진다. 이는 같은 성분과 효능일지라도 오리지널 의약품에 대한 의료진과 환자들의 신뢰도와 충성도가 높기 때문이다. 반면 국내 제약기업들이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를 넘어설 수 있었던 배경에는 마케팅과 가격 경쟁력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발기부전치료제는 오리지널 대비 제네릭 가격이 훨씬 저렴하고 부작용 우려가 적어 제네릭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또 국내 제약기업들의 우수한 영업‧마케팅 노하우와 전략에 오리지널 의약품이 밀려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