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내년 서울 첫 민간 사전청약…증산·신길·연신내·방학역 등

  • 2021.12.27(월) 14:30

서울 도심복합사업 지구 첫 4000가구 공급
수도권 등 3만4000가구 민간사전청약 계획

내년 말 서울에서 처음으로 민간사전청약이 열린다. 서울 은평구 증산동·불광동, 도봉구 도봉동, 영등포구 신길동 등에서 4000가구를 사전청약으로 공급한다.

경기도 성남복정, 의왕월암, 시흥하중 등 수도권 내에서는 민간사전청약을 통해 총 3만4000가구를 공급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국세청은 27일 '2022 부동산 시장 안정방안'에 대한 합동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사전청약 물량을 확대하는 등 '압도적인 물량' 공급을 이뤄내겠다는 목표다.

2022 민간 사전청약 물량은 총 3만4000가구다. 서울시에는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을 통해 내년 12월경 4000가구를 사전청약으로 공급한다. / 그래픽=김용민 기자

서울 민간 사전청약은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지구가 대상이다. 내년 12월경 증산4구역, 신길2구역, 연신내역, 방학역, 쌍문역 동·서측 등에서 사전청약을 시작한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올해 내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토지주 우선 공급을 시행할 계획이다.

민간 사전청약은 민간분양 물량에 사전청약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민간 아파트 브랜드가 적용되고, 공공 사전청약에 비해 다양한 평형을 제공하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지난달 말 진행한 민간 사전청약 1차 사업의 경우 전용면적 60㎡~85㎡가 49%였으며 60㎡ 이하는 42%, 85㎡ 초과는 9%였다. 공공 사전청약 1~4차 때는 전용면적 60㎡ 이하가 79%로 대다수였고, 나머지 21%는 전용면적 60㎡~85㎡였다. 85㎡ 초과 아파트는 전무했다.

다만 민간 사전청약 공급지는 수도권, 지방 외곽지역에 위치해 공공 사전청약에 비해 입지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1차 사업지는 평택고덕, 오산세교, 부산장안이었다.

국토부는 도심복합사업을 통해 서울에서도 민간사전청약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도심복합사업은 정부가 2월4일 발표한 '3080+ 대책'에 따른 것으로, 신속한 사업 진행과 용적률 상향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국토부는 현재 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9곳을 확보했다. 이들 지역에서 복합개발을 통해 앞으로 총 1만4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많은 지역에서 주민동의가 빠르게 확보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지구지정 등 사업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주택 공급의 효과가 조기에 체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서울 외 지역에서는 3만4000가구가 민간사전청약을 기다리고 있다. 애초 계획대로 수도권과 지방에서 분기별 순차 공급을 진행한다.

1분기는 인천검단, 화성동탄2 등에서 1만2000가구를, 2분기는 의왕월암, 남양주진접2 등에서 6400가구를 공급한다. 이어 3분기 수원당수, 인천영종 등 4200가구, 4분기 시흥하중, 인천계양 등 1만1600가구가 사전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