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오늘 어디서 근무할까"…재택·거점오피스·메인오피스 중 택일

  • 2022.04.14(목) 09:00

SK텔레콤 거점오피스 '스피어 신도림' 가보니
근무환경 선택권 부여하자 반응 뜨거워

"집이 인천이라 사무실까지 출근하려면 1시간반 정도 걸렸어요. 이제 거점 오피스로 출근하면 30~40분 정도 절약돼 자주 오고 있습니다. 재택 근무할 때보다 업무 집중도도 높아져 만족해요" (SK텔레콤 자금팀 백새미 매니저)

지난 13일 찾은 서울 구로구 신도림 디큐브시티 소재 SK텔레콤 거점 오피스. 서울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이곳은 사무실이라기보다 스터디 카페 분위기 였다. SK텔레콤은 최근 서울 신도림과 경기 일산·분당 등 3곳에 거점형 업무공간 '스피어(Sphere)'를 마련했다. 스피어 신도림은 2개 층에 걸쳐 총 170개 좌석을 보유하고 있다.

12일 SK텔레콤 직원이 안면 인식 기술이 적용된 스피어 출입문을 통과하고 있다. / 사진=비즈니스워치

거점 오피스에 들어서면 인공지능(AI) 기반 안면 인식 기술이 출입문을 열어준다. 0.2초 만에 얼굴을 인식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걸어가면서 문이 열린다. 사원증이 필요 없을 뿐 아니라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식별 가능하다.

직원들은 SK텔레콤의 자체 애플리케이션(앱) '스피어'를 통해 원하는 업무 공간을 예약·이용할 수 있다. 사전에 자리를 예약하지 않았다면 거점 오피스 내부에 마련된 키오스크를 이용하면 된다. 키오스크에도 안면 인식 기술이 적용돼 편리하게 좌석을 예약 또는 반납할 수 있다.

구성원들의 취향을 고려해 공간도 다양하게 마련했다. 혼자 집중해서 업무를 보고 싶다면 책상이 떨어져 있는 '아일랜드' 좌석을 이용하면 된다. 다른 동료들과 편리하게 협업할 수 있도록 이동식 스툴은 물론 개인 옷걸이와 가방을 놓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협업이 필요한 경우 여러 명이 함께 앉을 수 있는 '빅테이블' 좌석을 이용하면 된다. 비대면 회의를 할 수 있도록 카메라와 스피커가 준비된 회의실도 마련됐다.

'아이데스크(iDESK)'는 거점 오피스를 이용할 때 개인용 PC를 들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없앤 공간이다. 자리에 있는 태블릿에 얼굴을 인식해 아이데스크 프로그램에 로그인하면 업무를 볼 수 있다. 외근을 나갔다 회사로 복귀하지 않고 업무를 이어갈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12일 SK텔레콤 직원이 서울 구로구 신도림 스피어에서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비즈니스워치

거점 오피스 곳곳에서는 공을 들인 흔적이 엿보였다. 시야 차단을 위해 파티션 대신 나무나 화초로 활용하는가 하면 각자가 설정한 값에 맞춰 책상 높이나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기능도 준비 중이다.

환경적인 요소도 신경썼다. 일반 가구처럼 보이는 책상은 폐의류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했다. 책상 외에도 일부 가구나 벽체 제작에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친환경적인 오피스를 만들고 있다. 스피어 신도림과 분당은 미국 그린빌딩위원회(USGBC)의 국제적 친환경 건축 인증제도 리드(LEED) 골드 등급 획득 절차를 받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풀 리모트(100% 원격근무), 사옥과 함께 거점 오피스를 두는 방식, 재택근무 방식 등 근무 형태들이 다양해지고 있는데 사실 국내에는 거점 오피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기업이 많지 않아서 벤치마킹할 만한 회사가 없었다"며 "울릉도 코스모스 리조트를 건축한 김찬중 교수의 자문을 받아 근무 공간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거점 오피스에 대한 직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오픈 첫날은 징검다리 휴일이었음에도 100명 정도가 왔고 이후에도 방문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현재 신도림의 경우 200명 정도가 방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오는 7~8월쯤 서울시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오피스동에 스피어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이곳은 '워케이션(일과 휴가의 합성어)' 콘셉트로 운영되며 SK텔레콤과 SK스퀘어, SK하이닉스 등 'SK ICT(정보통신기술) 연합' 3개사가 함께 이용할 계획이다.

서울 구로구 신도림 스피어 빅테이블 좌석 / 사진=비즈니스워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하는 방식이 달라지면서 ICT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SK텔레콤은 거점 오피스 본격 가동과 함께 일 문화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도 구성원이 근무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기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DYWT(Design your work&time)'과 'WFA(Work from anywhere)' 제도를 운영 중이다. 거점 오피스, 본사, 자택 등 본인이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할 수 있으며 정해진 출퇴근 시간 없이 2주 기준 80시간 근무 시간을 채우면 된다.

KT는 정보통신(IT) 기술을 활용해 공간 제약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워크를 안착시키고 있다. 직원들은 사무실, 재택, 원격오피스(KT사옥에 직접 구축), 사설 공유 오피스 총 4가지 형태 중 하나를 택해 일할 수 있다. 현재 분당사옥과 광화문 사옥에 원격 오피스를 운영 중이다. 사설 공유 오피스는 패스트파이브 여의도점, 집무실 일산점·석촌점 3곳이 있다. 선착순 사전 예약방식으로 운영된다.

LG유플러스는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과 경기도 과천국사, 판교에 거점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기술부문 연구·개발(R&D) 인력을 대상으로 이틀만 회사로 출근하는 주3일 재택근무 제도를 시행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근무환경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