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140만원 지원"

  • 2020.04.23(목) 14:26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140만원 생존자금' 지원대책카드를 꺼내 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대책이다.
  
박 시장은 23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서울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두 달에 걸쳐 총 140만원의 생존자금을 현금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중위소득 100% 이하 117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50만원을 주는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하고 있다. 
  
서울시는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을 중단한 곳이 아닌 일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현금으로 직접 지원하는 것은 서울시가 처음"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체 소상공인·자영업자 약 57만명 가운데 72%에 달하는 41만여 명이 현금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흥·향락업과 도박업 등 제한업종 10만 개소를 제외한 것으로 서울에 있는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이 현금을 받게 되는 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