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명동성당 미사 두달만에 재개…'아직은 제한적'

  • 2020.04.23(목) 14:21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내달 5일까지 완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들어가면서 종교계가 약 2개월간 중단했던 대중 집회 재개 입장을 속속 내놓고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재개했다.

서울 대교구는 염수정 추기경 명의의 공문을 통해 "정부가 지난 19일 종교시설에 대해 현재 방역지침 준수 명령을 유지하되, 운영중단 강력권고는 해제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지난 2월 26일부터 중단한 미사의 재개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단체활동과 모임 등은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계속 중단하기로 했다. 또 면역력이 약한 신자와 초·중·고교생, 심리적 부담감이 큰 신자들에게는 주일미사 의무를 면제했다.

서울대교구는 미사 재개를 하더라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본당 미사 참례자 출석부를 작성하고, 신자들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되 성체를 모시는 순간에만 일시 벗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강조했다. 전국의 천주교 16개 교구 중 미사 재개에 나섰거나 계획을 밝힌 곳은 서울을 비롯해 제주(4일), 원주(20일), 대전·인천(23일) 교구 등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일부 완화되며 천주교 미사가 제한적으로 시작된 23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천주교신자들이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