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CEO 자질론

  • 2021.03.03(수) 14:43

"머스크·베이조스, 자동차·유통 전문가가 아니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최고경영자(CEO)는 특정분야를 전공하거나 해당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이들로 한정할 필요가 없다는 CEO 자질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정 부회장은 최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금융사는 금융인만, 테크기업은 엔지니어만, 언론사는 언론인만, 대학학장은 교수만, 패션기업은 디자이너만 대표가 가능하다면 무경계, 혁신의 시대에 맞는 원칙일까?"라고 의문을 제시했다.

이어 "물론 업을 실수없이 잘 관리할 확률이 높다. 그렇다고 혁신의 옵션을 차단해놓을 필요가 있나? 나는 항상 전문가라는 단어에 저항감이 있다. 전문가라함은 업을 이해한다는 것일 뿐 미래를 연다거나 하는 것과 큰 관련성이 없다. 일런 머스크는 자동차 전문가가, 제프 베이조스는 유통 전문가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현대카드는 정 부회장의 이런 CEO 철학을 반영해 지난달 24일 지배구조 내부규범 43조를 개정했다고 공시했다.

이 조항은 CEO 요건 중 적극적 자격요건을 명시하고 있다. 개정 전 조항은 CEO의 적극적 요건으로 '금융업 또는 계열회사에 부서장 이상 지위로 5년간 근무한 자' 또는 '금융업 또는 계열회사의 경영진 또는 그에 준하는 직급으로 3년 이상 활동한 자'라고 명시하고 있었다.

현대카드는 여기에 해당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회사의 경영진 또는 그에 준하는 경험을 가진 자로서, 이사회가 최고경영자로서 충분한 자질과 능력을 갖추었다고 인정한 자'라면 CEO가 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대내외적인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 속에서 디지털 등 새롭게 급부상하는 영역의 인재들이 현대카드의 CEO가 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것"이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