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우리은행, 원화 지속가능채권 2000억 발행

  • 2019.02.18(월) 16:00

국내 시중은행 첫 원화 지속가능채권
"지속가능채권 지속발행해 사회책임경영 강화"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 사진)은 2000억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시중은행 최초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이다.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년 만기, 연 2.04%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 취약계층과 일자리 창출 지원,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 지원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엄격한 국제 인증절차를 거쳐 외부기관으로부터 검증보고서를 취득해야 한다.

우리은행은 국제자본시장협회(ICMA)가 제정한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Sustainability Bond Guidelines, June 2018)’에 부합하는 내부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네덜란드의 세계적인 컨설팅업체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에서 검증보고서를 취득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속가능채권 발행은 우리금융지주 출범과 함께 국내외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우리은행의 적극적 관심과 노력을 반영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회책임경영에 박차를 가하는 손태승 행장의 의지가 중요했다"며 "앞으로도 우리은행은 추가적인 지속가능채권 발행을 통해 금융의 사회적책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