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KT '5G 파격 승부수' 무제한으로 무장

  • 2019.04.02(화) 15:15

박현진 KT 5G 사업본부장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KT사옥에서 열린 5G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KT가 5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다. 데이터 로밍까지 무제한 이용할 수 있어 LTE 요금과도 차별화를 꾀했다.

KT는 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외에서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5G 요금제인 슈퍼플랜 3종 요금제를 공개했다. 경쟁사 모두 5G 요금제를 일정 양의 데이터만 제공하도록 설정한 반면 KT는 데이터 제한의 벽을 깼다.

베이직 요금제는 월 8만원(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데이터ON 프리미엄(8만9000원) 대비 9000원 더 저렴하다. 해외에서는 로밍 데이터를 최대 100Kbps(초당 킬로비트)의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속도다.

슈퍼플랜 스페셜과 슈퍼플랜 프리미엄은 각각 월 10만원, 13만원에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하면서 월 최대 8만8000원 상당의 VVIP 멤버십과 4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파손 보험(멤버십 포인트 차감)을 무료로 제공한다. 특히 프리미엄은 해외에서도 최대 3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로밍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3Mbps는 HD(고화질)급 동영상을 즐길 수 있는 속도다.

특히 5G 요금제는 선택약정과 가족결합을 활용하면 반값에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 시 매월 6만원(베이직), 7만5000원(스페셜), 9만7500원(프리미엄)을 부담하면 된다.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매월 4만원(베이직), 5만원(스페셜), 6만5000원(프리미엄)만 부담하면 된다.

또 KT는 월 5만5000원에 데이터 8GB를 제공하는 5G슬림 요금제도 내놨다. 이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를 소진하면 최대 1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LTE 중가 요금제인 데이터ON 톡(월 3GB, 4만9000원)과 비교하면 6000원을 추가 부담하고 데이터를 2.7배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다. 선택약정 25% 할인을 받으면 월 4만1250원만 부담하면 된다.

이필재 KT마케팅부문장(부사장)은 "초고화질(UHD) 영상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콘텐츠가 늘어나면서,고객의 데이터 소비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선보였다"고 설명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 부사장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열린 KT 5G 서비스 및 콘텐츠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