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할리우드 영화 제작' 스마일게이트, 콘텐츠 회사 따로 차린다

  • 2021.03.23(화) 13:57

영화 '신과함께' 제작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신규 IP 확보, 넷플릭스 콘텐츠 전문가 영입

할리우드 메이저 배급사와 영화를 제작하고 있는 게임사 스마일게이트가 전문 콘텐츠 제작 법인을 별도로 만들어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스마일게이트 백민정 상무(좌측)와 리얼라이즈픽쳐스 원동연 대표가 23일 JV 설립을 위한 협약식에 참석했다.

총싸움게임(FPS) '크로스파이어' 개발사인 스마일게이트는 영화 '신과 함께', '광해, 왕이 된 남자' 등으로 유명한 제작사 리얼라이즈픽쳐스와 조인트벤처(Joint Venture)인 ‘스마일게이트리얼라이즈(SmilegateRealies)’를 설립한다고 2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조인트벤처를 통해 다양한 멀티 콘텐츠 IP를 활용한 영화, 드라마 등 영상 사업을 추진한다.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적합한 선도적이고 다양한 문화 사업을 하기로 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세계 10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확보한 크로스파이어 IP를 기반으로 할리우드 메이저 배급사 소니픽처스와 함께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앞서 크로스파이어를 드라마화한 '천월화선'은 중국 시장에서 총 18억뷰를 기록하기도 했다.

리얼라이즈픽쳐스는 신과 함께 시리즈와 광해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세 차례나 천만 관객을 동원한 곳이다. 이 회사를 이끄는 원동연 대표는 국내 영화 산업을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이다. 

스마일게이트와 리얼라이즈픽쳐스는 조인트벤처를 통해 매력적인 신규 IP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단발적 OSMU(one-source, multi-use)를 넘어 발굴한 여러 IP를 하나의 세계관으로 엮어 유니버스화 하기로 했다.

스마일게이트리얼라이즈의 대표이사(CEO)는 스마일게이트홀딩스 IP사업개발담당인 백민정 상무가 맡기로 했다. 백 상무는 크로스파이어의 드라마화와 테마파크 및 할리우드 영화 진출 등 사업을 이끌어왔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넷플릭스에서 김진아 이사를 영입해 영상화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 이사는 영상 제작, 마케팅, 스튜디오, OTT 영역을 두루 거친 콘텐츠 사업 전문가다. 2016년 넷플릭스에 합류해 한국에서 스트리밍과 구독 서비스 사업 모델을 안착 시키고 글로벌 시청자에게 K-콘텐츠의 위상을 확립시킨 주역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