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베이코리아 두고 롯데·신세계 '한판 승부'

  • 2021.06.07(월) 17:34

롯데·신세계-네이버 컨소 본입찰 참여
MBK 여지 남겨…본입찰 재연장 가능

롯데와 신세계가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을 두고 맞붙는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이커머스 M&A(인수합병) 최대어 이베이코리아를 두고 롯데와 신세계의 정면 승부가 펼쳐진다. 유력한 인수자로 전망되던 MBK파트너스는 일단 참여 여지만 남겨둔 채 관망하는 모습이다. 업계의 시선은 이베이코리아의 최종 행선지로 쏠린다. 누가 인수하더라도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판도를 크게 바꿀 것으로 전망돼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 4곳 중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네이버 컨소시엄이 참가했다. 롯데는 롯데쇼핑을, 신세계-네이버 컨소시엄은 이마트를 인수 추제로 내세웠다. 또 다른 유력 인수자로 꼽혔던 SK텔레콤은 불참했다. MBK파트너스 측은 "거래 진행상황을 계속 살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이베이코리아는 인수만 한다면 이커머스 시장 구도를 바꿀 수 있는 매물로 주목받아 왔다. 특히 이커머스 시장 공략에 애를 먹고 있는 롯데와 신세계가 높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거래액 20조원을 기록하며 28조원을 기록한 네이버, 22조원을 기록한 쿠팡에 이어 시장 3위를 차지한 기업이다. 롯데의 통합 이커머스 플랫폼 롯데ON과 신세계의 SSG닷컴의 거래액 규모는 각각 7조6000원, 4조원 수준이다. 롯데는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다면 단숨에 시장 선두권에 올라설 수 있다. 신세계-네이버컨소시엄이 인수할 시 거래액 50조원대 이커머스 공룡이 탄생한다.

주요 이커머스 거래액 추이.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롯데그룹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해 현금 조달에 나선 바 있다. 지난해 11월 롯데쇼핑이 7300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롯데리츠를 통해 유동화했다. 지난 4월에는 롯데물산에 롯데월드몰과 롯데월드타워 지분 15%를 8300억원에 매각했다. 이러한 조치를 통해 롯데쇼핑은 1분기 연결 기준 현금성 자산 2조8000억원을 확보했다. 향후 추가 유동화 조치가 진행된다면 더 많은 현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신세계그룹은 같은 기간 1조5000억원 수준의 현금을 확보하는 데 그쳤지만, 네이버와 손잡으며 인수전의 판을 키웠다. 네이버가 보유한 현금성 자산 2조7000억원을 활용하면 롯데쇼핑보다 더 많은 금액을 조달할 수 있다. 다만 신세계-네이버 컨소시엄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의 기업결합 신고 과정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사실상 과점 사업자가 출현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의견이다.

인수전의 최대 관건은 가격이다. 이베이 본사 측은 이베이코리아 매각가로 5조원대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업계에서는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을 3조~4조원대로 산정하고 있다. 특히 이베이코리아는 그간 매각을 염두에 두고 인프라 등에 대한 투자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왔다. 이에 매수자가 인수 후 추가 투자에 대한 부담 등을 앞세워 가격을 낮추려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마지막 변수도 있다. 일각에서는 본입찰 마감이 다시 한 번 연장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MBK파트너스가 여전히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애초 7일 정오까지였던 입찰 마감 시간이 이날 자정까지로 연기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더불어 이베이 본사가 원하는 매각가를 받기 위해 협상을 추가로 진행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