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실손보험 가입자 80% "보험금 자동 전산청구 필요"

  • 2021.05.06(목) 15:13

금융소비자연맹 등 시민단체 3곳 설문 결과
절반은 포기…"소액에 번거롭고 귀찮아서"

실손의료보험 가입자 4명 중 3명이 청구 전산화 도입에 찬성한다는 설문결과가 공개됐다.

6일 금융소비자연맹,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와함께 등 3개 시민단체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3~26일 만 20세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실손보험금 청구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의 78.6%에 달했다.

본인이 동의할 경우 진료받은 병원에서 보험사로 증빙서류를 전송하는 방식을 85.8%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금 청구 증빙서류를 전산시스템으로 발송할 때 개인정보보호가 잘되고 신뢰도가 높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응답 또한 76.2%나 됐다. 공공기관의 경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목된다.

최근 2년 이내에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음에도 청구를 포기한 사람도 많았다.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7.2%가 포기했다고 답했고 이들이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원 이하의 소액청구건이 95.2%를 차지했다.

청구를 포기한 이유로는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진료 당일 보험사에 제출할 서류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등이었다.

이들 소비자단체들은 "2009년 국민권익위가 실손보험 청구절차의 불편을 해소하라고 권고했지만 소비자는 여전히 청구절차의 불편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고 있음이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를 위한 보험업법 개정안은 20대 국회에서 2건, 21대 국회에서 4건 발의됐지만, 의료계의 반대로 논의단계에 그치고 있다.

소비자단체들은 "의료계나 보험사의 이해관계가 아니라 실손보험에 가입한 소비자 3900만명의 편익 증진을 위해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야 모두 청구 전산화를 위한 법안을 발의한 만큼 더 이상 이익단체의 이해관계에 좌지우지되지 말고 하루빨리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