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IPO 시장 한파에도 자신감 보인 쏘카…"올해 흑자전환"

  • 2022.08.03(수) 16:39

"좋은 평가 받을 것…매년 큰 폭 이익 개선"
"조달 자금, M&A·신사업·기술투자에 활용"

이달 중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가 기업공개(IPO) 흥행에 자신감을 보였다. 높은 성장률을 바탕으로 올해 흑자전환이 예상되는 만큼 시장에서 제대로 된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인수·합병(M&A), 신사업, 기술 투자 등에 사용한다. 이를 통해 350조원 규모의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쏘카 애플리케이션(앱) 안에서 카셰어링(차량공유), 전기자전거 서비스, 주차 플랫폼, 숙박 예약 등을 할 수 있는 슈퍼앱을 연내 선보인다.

3일 박재욱 쏘카 대표가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IPO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쏘카

"실적 개선 폭 커…올해 흑자전환 예상"

박재욱 쏘카 대표는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체적인 실적 개선 폭이 여타 모빌리티 플랫폼보다 훨씬 유리한 상태에 있고 올해 흑자전환도 예상된다"며 "성장성과 수익성을 기반으로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고 했다.

지난 2011년 설립된 쏘카는 카셰어링 사업 및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주차 서비스 등을 비롯한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대여장소에 주차된 차량을 쏘카 애플리케이션으로 예약·제어해 최소 30분부터 10분 단위로 이용할 수 있는 '단기 카셰어링'이 있다.

특히 카셰어링 부문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약 79%로, 회원 수는 800만명에 달한다. 여기에 모두의주차장, 일레클 등을 포함하면 1138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쏘카의 지난해 매출은 289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손실은 2020년 147억원에서 작년 210억원으로 늘었다.

쏘카 측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차량 운영대수가 60% 증가하는 동안 차량 가동률은 28.8%에서 36.9%로 8.1%포인트 상승했다"며 "카셰어링 사업의 조정 영업손실률은 지난 2018년 18.8%에서 지난해 1.5%로 개선됐으며 올해는 연간 영업이익 흑자 달성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 역시 "많은 데이터와 충분한 수만큼 차량을 확보했기 때문에 규모의 경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대당 매출이 매년 상승하고 있고 비용은 절감되고 있어 한대가 벌어들이는 마진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이를 통해 매년 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급변하는 모빌리티 시장…지금이 상장 적기"

IPO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과 SK쉴더스 등 기업들도 잇따라 상장을 철회했다.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도 IPO를 강행하는 이유에 대해 박재욱 대표는 시장이 어려운 건 사실이지만 중요한 시기를 놓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모빌리티 시장은 굉장히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IPO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M&A나 신사업, 기술 투자 등을 통해 한단계 더 진화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시간을 더 기다리는 것보다 더 나은 선택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쏘카는 공모자금의 60%를 밸류체인 확대를 위한 기술·기업 인수·투자에 쓸 계획이다. 20%는 신규사업으로 추진 중인 차량관제시스템(FMS)과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 주차장 플랫폼의 확장에, 나머지 20%는 신기술 투자에 사용한다.

쏘카는 공모가 산정을 위한 비교기업으로 우버(Uber), 리프트(Lyft), 그랩(Grab) 등 국내외 기업 10곳을 선정했다. 카셰어링 기업뿐 아니라 배달 회사, 전기자전거 공유 업체, 스마트카 소프트웨어 기업, 자율주행 개발 회사 등이 포함됐다. 일각에서는 국내 렌터카 업체를 제외하고 비교군을 선정해 기업가치가 고평가됐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쏘카는 모빌리티 플랫폼 가운데 올해 흑자 전환이 예상되는 기업이기 때문에 가치 평가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작년 법인세전이익률을 기준으로 봤을 때도 -0.9% 정도로 우버, 리프트, 디디추싱, 그랩, 고투 등 여타 모빌리티 플랫폼 대비 압도적으로 좋은 수익성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공모가에 대해서는 "원래 예상했던 시가총액보다 크게 낮은 가격"이라며 "공모가 상단도 지난 3월 롯데렌탈이 투자했을 때 단가인 4만5172원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쏘카는 연내 카셰어링, 전기자전거, 주차 플랫폼 등을 통합한 슈퍼앱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회사 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이동, 유통, 운송 등 사람과 사물의 모든 이동을 포함하는 약 350조원 규모의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박 대표는 "올해부터 슈퍼앱으로 전환하면서 카셰어링 이용자에게 다양한 이동 수단을 연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업셀링(기존 고객이 이전에 구매한 상품보다 더 비싼 상품을 사도록 유도하는 것) 효과가 나타나면서 더 큰 폭의 수익성 개선과 성장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