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래에셋, CJ대한통운과 스타트업 투자 펀드 만든다

  • 2021.09.08(수) 10:12

각각 50% 출자해 신성장펀드 결성
벤처기업 생태계 조성 활성화 기대

미래에셋그룹이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유망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끄는 선도 기업과 신성장동력 분야 비상장 벤처기업에 투자한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미래에셋그룹은 8일 CJ대한통운과 1대 1 매칭 방식으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에 투자하는 신규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펀드의 존속기간은 7년이고 운용은 미래에셋캐피탈이 맡는다. 물류와 유통, 로봇 등 ICT 하드웨어, ICT 솔루션, 데이터 플랫폼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국내 최고의 비즈니스 플랫폼을 통해 벤처기업들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최적의 환경과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다. 미래에셋의 경우 국내 최고의 투자전문 금융그룹으로 벤처부터 글로벌기업 투자까지 다양한 경험과 최적화된 금융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펀드 조성을 통해 산업 트렌드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 개발 환경을 구축하고 대기업-벤처기업 간의 개방적 혁신(Open Innovation)을 이끌어 내는 게 양사의 목표다. 아울러 벤처기업들의 비즈니스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경제의 역동성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은 네이버, GS리테일, 셀트리온, LG전자와 같은 우수 선도 기업들과 순수 민간 자금의 신성장펀드들을 잇달아 결성해 인공지능(AI)과 모바일플랫폼, 이커머스, 핀테크, 모빌리티, 자율주행, SaaS, 첨단물류, 헬스케어,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혁신을 만들어 가는 다양한 벤처기업의 성장을 돕고 있다.

그랩(Grab)과 조마토(Zomato), 부카라팍(Bukalapak), 빅바스켓(Big Basket), 센스타임(SenseTime), 크레디보(Kredivo), 오늘의 집, 매쉬코리아, 무신사, 번개장터 등에 투자해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기도 하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