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유플러스, 10대 청소년 전용폰 내놨다

  • 2022.03.14(월) 12:40

[포토]자기관리·학습 도우미 기능 지원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LG유플러스는 14일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전용 스마트폰 'U+Z플랜폰'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초등학생용 스마트폰인 U+키즈폰에 이어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을 통해 고객의 생애 주기에 맞춘 사용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U+Z플랜폰의 핵심은 청소년이 필요에 맞춰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멀티홈모드' 기능이다. LG유플러스는 자체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생활 패턴이 원격수업과 등교 상황에 따라 다르다는 것을 확인, 상황에 맞게 스마트폰을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스마트폰에 선탑재한 'ZPlan(Z플랜)' 앱을 통해 네가지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Z플랜이 지원하는 모드는 ▲일반적인 사용 환경을 제공하는 기본홈모드 ▲사생활 보호 기능을 강화한 컨테이너모드 ▲원하는 화면과 앱을 편집해 이용할 수 있는 커스텀모드 ▲데이터 이용을 제한하는 피처폰모드 등이다.

U+Z플랜폰은 지난해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Z 플립 3 화이트'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기존 청소년 전용폰이 대부분 바타입(Bar-Type) 모델이었던 반면 U+Z플랜폰은 청소년들로부터 인기가 많은 폴더블폰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U+Z플랜폰은 청소년이 선호하는 굿즈와 온라인 강의 쿠폰 등을 포함해 패키지 형태로 판매된다. 환경을 고려해 패키지 포장재는 종이와 소이 잉크를 활용했다.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청소년 고객은 '5G 라이트 청소년' 요금제를 통해 월 4만5000원에 데이터 8GB(데이터 소진 시 최대 1Mbps로 사용 가능)를 이용할 수 있다. 경함상품을 활용하면 요금은 더 내려간다.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LG유플러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중·고등학생의 자기 관리와 학습을 돕는 10대 청소년 전용 스마트폰인 'U+Z플랜폰'을 출시했다. 14일 서울 르메이에로 종로타운 무인매장에서 모델들이 체험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