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포토]금겹살 데이…"삼겹살 실컷"은 옛말

  • 2017.03.03(금) 16:46

▲ 삼겹살 데이라 칭하는 3월 3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저녁식사로 삼겹살을 고르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오늘(3월 3일)은 날짜에 3자가 겹친다고 해서 만들어낸, 이른바 '삼겹살 데이'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3명은 일주일에 한 번 씩 먹는다는 돼지고기. 대표적인 서민음식으로 불리는 돼지고기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 맛도 좋은데 저렴하기까지 해 대표적인 서민음식으로 손꼽혔으나 이제는 옛말이다.

 

현재 국산 냉장 삼겹살 1㎏당 소매 가격은 1만6800원대로, 평년 1만5600원대보다 7%나 비싸다. 1㎏당 2만4000원선에 판매하는 유통점까지 나왔다.

 

이처럼 가격이 오른데는 올해 설 명절이 1월이었고 구제역의 영향으로 예년보다 도축 작업 일수가 적어 공급량이 줄어든 탓이다. 이외에 소비 증가도 가격을 끌어올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1인당 연간 돼지고기 소비량은 5년 새 20% 이상 늘었다.

 

육류 위주로 식습관이 바뀌면서 돼지고기 소비를 늘리려고 만든 3월 3일, '삼겹살 데이'가 무색할 정도다. 농촌경제연구원은 학교 급식과 나들이 증가 등으로 돼지고기 가격은 당분간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