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루브리컨츠, 윤활유 들고 유럽 속으로

  • 2015.09.22(화) 17:00

스페인 렙솔과 합작한 카르타헤나 공장 준공
최태원 회장, 유럽서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 박차

SK루브리컨츠가 유럽 현지에서 윤활기유 생산 공장을 완성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 사업은 스페인 렙솔과 합작한 것으로 최태원 SK회장의 ‘글로벌 파트너링’ 작품 중 하나다.

 

SK루브리컨츠와 렙솔의 합작법인 일복(ILBOC)은 22일(현지시간)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회장과 안토니오 브루파우 렙솔 회장 등 양사 경영진을 비롯해 박희권 주 스페인 한국대사, 호세 마뉴엘 소리아 스페인 산업·에너지·관광부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최태원 회장은 준공식에서 “카르타헤나 공장 준공으로 SK와 렙솔은 글로벌 석유업계가 주목하는 합작모델을 만들어냈다”며 “앞으로 석유와 에너지를 포함한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신규 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토니오 브루파우 회장은 “글로벌 석유산업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SK라는 파트너를 만나 합작사업을 성공시켰다”며 “파트너십을 더욱 발전시켜 다양한 협력 모델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지난해 9월 준공한 카르타헤나 공장은 SK루브리컨츠와 렙솔이 7대 3의 지분 비율로 설립한 일복이 총 3억3000만 유로(약 4700억원)를 투자해 지었다. 유럽 최대 규모인 이 공장에선 고급 윤활기유를 연간 63만톤 가량 생산할 수 있다. 윤활기유는 윤활유의 원료로 첨가제 등을 추가하면 자동차 등에 쓰이는 윤활유가 된다.

 

이 공장은 지난해 10월 상업생산을 시작한 뒤 100% 가동되고 있으며 생산된 윤활기유는 SK와 렙솔을 통해 유럽 윤활유 생산업체들에게 판매되고 있다.

 

이 공장을 통해 SK루브리컨츠는 세계 최대 고급 윤활유 수요처인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 관계자는 “SK는 기술과 마케팅, 렙솔은 원료와 인프라를 각각 책임지는 협력모델을 구축했다”며 “글로벌 현지에서 생산과 판매가 완결적으로 이뤄지는 사업구조를 만든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생산공장 전경

 

이 사업은 최태원 회장이 직접 진두지휘한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 중 하나다. SK는 유럽에서도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태원 회장은 네덜란드와 스위스도 방문해 에너지 및 반도체 사업 영역의 글로벌 경영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네덜란드에선 반도체장비업체인 ASML을 찾아 반도체 제조용 노광장비 시설을 둘러보고, 스위스에선 트라피규라(원유·석유 트레이딩 기업)사의 클로드 도팽 회장 및 제레미 위어 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의 적극적 행보를 통해 유럽에서도 에너지, 반도체 중심의 ICT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을 펼쳐나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