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한화케미칼, 수첨석유수지 코오롱에 도전장

  • 2017.03.15(수) 17:50

1300억 투입해 여수에 年5만톤 생산 공장 신설
기저귀·생리대 접착제 원료로 2019년 진입 목표

한화케미칼이 기저귀와 생리대 접착제 원료로 쓰이는 ‘수첨석유수지’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국내 업체로는 현재 유일의 생산업체인 코오롱인더스트리에 이어 두 번째다.

 


한화케미칼은 1300억원을 투입해 전남 여수 국가산업단지에 연간 5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수첨석유수지 공장을 건설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2019년 시장 진입이 목표다.

‘수소첨가석유수지’의 줄임말인 수첨석유수지는 석유에서 축출한 ‘C5’라는 탄소 함유 물질에 수소를 첨가해 만든 것으로 한화케미칼은 1년에 걸쳐 이 제작 공법을 개발했다. 수소를 첨가하는 과정에서 원래 갖고 있던 냄새와 색깔, 독성이 사라져 위생 제품 접착제와 산업용 접착제 원료까지 두루 쓰인다.

세계 시장규모는 한 해 약 40만톤으로 연 7% 정도 안정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아시아시장은 소득 수준 향상에 따라 위생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연평균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주요 생산업체로는 미국의 이스트만(Eastman)과 엑슨모빌(Exxon Mobil Corporation)으로 세계시장의 50%를 점유하고 있다.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상업생산을 하고 있고, 세계 시장점유율 20%(연 9만톤)를 차지하고 있다.

한화케미칼은 계열사인 여천NCC와 장기 계약으로 원료를 공급받는다. 수소첨가 공정 핵심인 촉매기술도 스스로 확보해 제조원가를 획기적으로 낮춰 범용제품 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익을 낸다는 전략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