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자증권제 한달 앞으로…21일까지 종이증권 예탁해야

  • 2019.08.06(화) 16:36

내달 16일 제도 시행, 실물증권 효력 상실

내달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투자자들은 자신이 직접 갖고 있는 실물(종이)증권을 오는 21일까지 증권사에 예탁해야 한다.

6일 한국예탁결제원은 내달 16일부터 상장증권 및 비상장 주권 중 전자등록을 신청한 주권은 전자증권으로 일괄전환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환 방법은 투자자가 증권회사를 통해 보유하는 증권은 본인의 증권계좌를 통해 자동전환되지만, 본인이 직접 실물증권을 보유하는 경우 특별계좌를 통해 관리된다.

실물증권이 효력을 상실함에 따라 투자자의 매매·양도 등 권리행사가 제한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투자자는 21일까지 증권사 지점을 방문,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에 자신이 보유한 실물증권을 예탁해야 한다.

증권사 지점을 방문할 때 신분증과 실물증권을 지참해야 하며,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가 없으면 신규 개설해야 한다.

아울러 26일부터는 명의개서대행회사(예탁결제원, 국민은행, KEB하나은행)를 방문해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로 계좌대체해야 한다.

전환 대상 실물증권을 기한 내 예탁하지 못하여 효력이 상실되더라도 제도시행일부터 주주명부에 기재된 주식 소유자는 특별계좌에 명의자로 기재된다. 명의개서 대행회사를 방문해 자기명의 증권회사계좌로 계좌대체 신청이 가능하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