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래부 업무보고]③400개 민간시설 사이버안전 점검

  • 2015.01.28(수) 13:05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90% 확보
방통위 협의, 주파수 할당방안 마련

올해 400개 민간 전 분야의 주요시설을 비롯해 포털·웹하드 등 다중이용 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안전진단이 실시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8일 오전 대통령 업무보고 브리핑을 통해, 사이버 안심국가 구현을 위해 사전 에방 중심의 사이버 보안체계를 구축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와 민간 보안업체·화이트해커 등으로 구성된 합동 사이버보안 점검·모의훈련이 실시된다. 정부 및 주요기업(이통사·포털·IDC)간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 핫라인이 구축되고, 정보보호 준비평가도 확산된다. 또 신속 정확한 침해사고 분석을 위해 사이버 블랙박스가 개발되고, 사이버 위협 정보공유 기관도 기존 50개에서 100개로 확대된다.

 

 

이와함께 미래부는 ICT 산업 재도약 차원에서 기가인터넷 등 인프라 확산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기가인터넷 커버리지를 올해 전국 40%, 2017년 90%로 끌어올리고, UHD 등 고품질 서비스 개발 활용을 위한 기가타운을 조성키로 했다. 차세대 개인형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술을 5G망 구축전에 시연해 사용자 관심을 제고하고, 미래 5G 서비스 로드맵을 연말께 수립하기로 했다. 공공장소·서민이용시설 3000개소에는 기존보다 3배 빠른 기가급 와이파이를 보급하는 등 공공 와이파이 1만(누적) 개소를 확보키로 했다.

 

특히 방송통신위원회와 협력해 지상파 UHD 정책 및 700MHz(88MHz폭) 활용계획을 수립하고, 이와 연계해 주파수 할당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