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금융, 분기 최대 순익 다시 썼다

  • 2022.04.22(금) 15:57

[워치전망대]
1분기 순익 1조4천억…KB 턱밑 '추격'
금리상승기 타고 이자이익 증가한 덕
주식시장 침체에 증권·보험은 '울상'

신한금융지주가 지난 1분기 역대 최대 순이익 기록을 냈다. 증권과 보험 부분이 지난해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금리 상승 속에 은행을 비롯해 카드, 캐피탈 등 대출영업을 펼치는 계열사들의 이자이익이 크게 늘어난 덕분이다.

이와 동시에 신한금융지주는 주주친화정책에도 가속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지난달 주주총회에서 조용병 회장이 공언했던 분기별 배당을 정례화했고, 자사주 소각 계획도 일찌감치 마무리했다.

다시 느낀 금융회사의 핵심 '대출'

신한금융지주는 22일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지분 순이익)이 1조400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분기 기준 지주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순익이다. 다만 아쉽게도 금융권 수위를 놓고 다투는 KB금융지주에는 근소한 차이로 밀렸다. '리딩금융그룹' 타이틀 탈환에는 실패한 것이다. 

이자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이 주효했다. 신한금융지주의 올해 1분기 이자이익은 2조4876억원으로 전년 동기 2조1182억원에 비해 17.4% 늘었다. 

신한금융지주가 올해 1분기 높은 이자이익 증가세를 보일 수 있었던 것은 지난해 대출이 가능한 계열사들이 대출자산을 적극 늘려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이자이익을 거둘 수 있는 '밭'을 잘 넓혀놨고 이 '과실'을 금리 인상이 본격화한 올해 1분기부터 수확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대출영업의 핵심인 신한은행의 지난 1분기 대출잔액은 268조877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0조8130억원과 비교해 18조648억원 늘었다. 올해 들어 차주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의 도입으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 잔액이 사상 처음으로 직전 분기에 비해 감소했지만, 신한은행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의 비중을 맞춰가며 관리해 대출자산 증가세가 꺾이지 않았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시장금리가 상승한 점도 신한금융지주의 이자이익 증가에 큰 도움이 됐다. 금리상승으로 인해 대출채권 하나당 기대할 수 있는 이자이익의 규모가 늘어나서다. 이와 관련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 종전 0.50%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올린 것을 시작으로 이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1.50%로 인상했다.

이에 따른 순이자마진(NIM)은 지난해 1분기 1.81%에서 올해 1분기에는 1.89%까지 상승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그룹 이자이익은 지난해 높은 대출성장에 따른 기저효과와 마진이 개선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4% 증가한 효과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은행 웃었지만…비은행 '씁쓸'

이자이익이 신한금융지주의 역대급 실적을 경신하는 데 힘을 보탠 것을 증명하는 듯 이 부분을 책임진 신한은행은 지난해 1분기보다 실적을 크게 끌어올리면서 그룹 전체 순익 증가에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올해 1분기 신한은행의 당기순익은 863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6564억원과 견줘 31.5%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증가한했지만 비이자이익은 오히려 후퇴했다. 신한금융지주의 지난 1분기 비이자이익은 986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310억원과 비교해 4.3% 후퇴했다. 이는 비이자이익을 책임졌던 증권 계열사 신한금융투자와 보험 계열사 신한라이프가 금융시장 여건 악화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자연스럽게 비은행 부문 순익 기여도도 지난해 48.1%에서 40.7%로 낮아졌다.

먼저 지난 한 해 동안 효자 노릇을 해왔던 신한금융투자의 순익이 크게 뒷걸음질 쳤다. 신한금융투자의 올해 1분기 순익은 104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681억원에 비해 63.6%나 줄어들었다. 

지난해 1분기의 경우 유가증권시장 호황을 타고 신한금융투자의 위탁수수료가 크게 증가해 순익상승을 이끌었지만, 올해는 반대로 1분기 증권 시장이 침체되자 위탁수수료가 크게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신한금융투자의 위탁수수료는 91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616억원에 비해 69.7%나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신한금융지주의 전체 비이자이익 감소금액이 447억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신한금융투자의 후퇴가 신한금융지주에게는 아쉬운 대목이 됐다.

지난해 여름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합병해 업계 4위로 껑충 뛰어오른 신한라이프도 좋은 성적표를 받지 못했다. 올해 1분기 신한라이프의 순익은 152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옛 신한생명과 옛 오렌지라이프의 합산순익 1805억원보다 15.6% 줄어든 순익을 냈다. 

일단 신한라이프 역시 유가증권시장의 침체로 인해 자산운용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이 실적악화의 원인이 됐다. 올해 1분기 신한라이프의 자산운용손익은 55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918억원과 비교해 36.3% 줄어들었다.

유가증권시장의 침체는 변액보증준비금 증가로도 이어졌다. 보험사가 판매하는 변액보험은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하고 운용 실적에 따라 배당하는 상품인데 판매했을 당시 보험료산출이율보다 투자수익률이 하락하면 그만큼의 보증준비금을 적립해야 한다. 즉 유가증권시장의 호황이 가라앉으면서 일종의 충당금을 적립해야 했다는 얘기다. 

그나마 신한카드가 선방한 점이 신한금융지주에게는 위안거리였다. 올해 초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서서히 완화되면서 카드사용량이 증가했고 이에 신한카드의 수익성도 좋아졌다. 올해 1분기 신한카드의 순익은 175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681억원에 비해 7.9% 늘었다. 

주가 관리도 '속도'

신한금융지주는 1분기 호실적을 바탕으로 주주가치 제고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날 신한금융지주 이사회는 올해 1분기 400원의 배당을 결의했고 이는 5월 초 지급될 예정이다. 그간 금융지주들이 매년 여름 중간배당에 나서기는 했지만 분기별 배당에 나서는 것은 신한금융지주가 처음이다.

이와 동시에 신한금융지주는 자사주 소각에도 나서기로 했다. 지난달 오는 6월까지 지난 20일 자사주 1500억원어치를 매입해 소각키로 했는데, 이미 매입을 마쳤고 이를 오는 25일 이를 전부 소각할 예정이다. 통상 회사가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할 경우 발행주식 총수가 줄어들지만 자본금이 감소하지 않아 주당 가치가 높아지기 때문에 주주들이 보유한 주식의 가치가 높아진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분기 배당을 시작으로 2분기와 3분기에도 동일 금액의 배당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