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메리츠증권, 순익 늘고 부채 줄고…'두마리 토끼' 잡았다

  • 2021.05.14(금) 17:49

1분기 순익 '2117억'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채무보증액 3조원대로…1년 새 절반 줄여

메리츠증권이 올해 1분기 2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두면서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반면 채무보증 잔고는 대폭 줄이면서 이익 추구와 리스크 관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 리테일 호조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 

14일 메리츠증권은 지난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06.8% 늘어난 211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메리츠증권의 분기 기준 순이익이 2000억원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같은 기간 메리츠증권의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96.7%, 112.3% 증가한 2847억원, 2887억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우수한 실적을 낸 동력은 트레이딩과 리테일 부문의 성과 덕분으로 분석된다. 두 부문이 각각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호실적에 힘입어 연결기준 연 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7.7%로 지난해 4분기 대비 4.9%포인트 상승했다. 

/그래픽=메리츠증권 제공

◇ 채무보증은 반으로…위험관리 성적표 '우수'

주목할만한 점은 수익을 늘리면서도 동시에 리스크 관리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메리츠증권의 채무보증 규모는 올 3월 말 현재 3조7000억원 규모로, 지난해 3월 말 8조4000억원 대비 4조7000억원이나 줄었다.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순자본비율(NCR)도 올 3월 말 기준 1546%로 작년 3월 말과 비교해 642%포인트나 올랐다. NCR이 높을수록 재무 건전성이 좋다는 뜻이다. 신용평가사에서 자본 적정성 판단 기준으로 측정하는 지표인 영업용순자본비율(구 NCR)도 209%로 지난해 3월 말 151% 대비 58%포인트 상승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적극적인 금융시장 대응으로 기업금융(IB)은 물론 자산운용, 리테일 등 전 사업 부문에서 성장했다"면서 "특히 트레이딩과 리테일 부문에서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거뒀다"라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