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CGS, 새 사명 'ESG기준원' 선포…"공적기능 강화"

  • 2022.09.22(목) 17:12

개원 20주년 맞아 나침반 형상 CI도 공개
김형선 정책연구본부장 "자본시장에 ESG 기준 제시"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개원 20주년을 맞아 ESG기준원으로 사명을 바꿨다. 또 국내 자본시장에서 ESG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로 나침반을 형상화한 CI(Corporate Identity)도 공개했다. 

22일 ESG기준원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를 열고 신사명을 선포했다. ESG기준원이란 이름에는 KCGS가 그간 축적해 온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부문에서 최상의 시장 인프라를 제공하는 ESG 전문기관으로 발전하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자료=ESG기준원

기존 영문 사명 약자인 'KCGS'는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기준원은 이를 'Korea Institute of Corporate Governance and Sustainability'로 재해석해 사용한다는 설명이다. 

이날 'KCGS의 향후 발전 방향 및 과제'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형석 ESG기준원 정책연구본부장은 "최근 ESG란 용어가 과도하게 소비되는 경향이 있고, ESG 요인을 고려한 투자 정책에 회의적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며 ESG평가 및 자문서비스 기관으로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본부장은 "ESG가 포괄적이고 비교적 최근에 등장한 개념인 점을 고려하면 일정 수준 이상 표준화된 평가모형이 정립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평가기관 간 합의를 촉진하기 위한 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는 국내 자본시장에 ESG의 올바른 이해와 활용을 촉진하는 기준을 제시하고 확립해 나가는 공적 기능을 강화하고, 국내 상장기업과 기관투자자의 책임 강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