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증권가 구조조정 '바람'…다올, 희망퇴직 단행

  • 2022.11.24(목) 15:15

경영 관련 상무급 임원 전원 사직서 제출
케이프, 본부 2개 폐쇄·이베스트, IB 감원 검토

케이프투자증권이 리서치본부와 법인영업부를 폐쇄하는데 이어 다올투자증권은 9년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증시 부진과 자금시장 경색 등 악조건 속 증권업계의 구조조정이 현실화되는 모습이다.

/사진=비즈니스워치

24일 다올투자증권은 전날인 23일 저녁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 접수를 공지했다. 오는 28일까지 신청을 받은 다음, 최종적인 희망퇴직 대상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희망퇴직자중 근속연수 1년 미만에게는 월급 6개월분, 1년 이상 3년 미만에게 9개월분, 3년이상 5년 이하에게 12개월분, 5년 초과에게 13~18개월분을 지급할 예정이다.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은 희망퇴직 대상에서 제외됐다. 

다올투자증권이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건 지난 2013년 이후 9년만이다.

아울러 영업을 제외한 경영관리 직무를 맡고있는 상무급 이상 임원들 전원은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만 회사 경영을 위한 최소 인력이 필요한 까닭에 전부 수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영업직 재계약 불가 통보도 검토 중이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영업쪽 재계약 불가 규모는 아직 확정적이지 않다"며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후 감원 규모가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최근 유동성 확보를 위해 태국 현지 법인인 다올타일랜드의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회사측이 희망하는 매각가는 1000억원이다. 

올 들어 전세계적 긴축 기조속 증시 거래대금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증권사들의 순이익은 전년대비 반토막이 났다. 더욱이 하반기에는 레고랜드 사태로 자금시장이 경색되자 그간 공격적으로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익스포져를 늘려온 증권사들을 중심으로 유동성 위기가 불거졌다.

이에 대형사 대비 유동성이 부족한 중소형사들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앞서 케이프투자증권은 리서치본부와 법인영업본부를 올해 말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투자은행(IB) 부문의 감원을 검토 중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