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부선' 대신 '김용선'?…GTX-D는 어디로

  • 2021.05.19(수) 08:10

'김부선' 반발에 여의도·용산 연결 검토
교통난 해소 기대감…정책일관성 문제 지적

이른바 '김부선(김포~부천)'으로 조롱받던 GTX-D 노선안이 한 달도 버티지 못하고 흔들리고 있다.

서부권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GTX-D 노선을 여의도나 용산까지 직결하는 '김용선(김포~용산)', '김여선(김포~여의도)'안까지 나오며 오락가락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지역민들의 항의로 기존 계획안을 수정할 경우 정책의 일관성이 훼손될 수 있고, 김포 시민들은 여전히 '강남 직결'을 주장하고 있어 이 노선을 둘러싼 잡음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3주만에 재검토…김용선? 김여선?

정부가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인 GTX-D 일부 열차를 서울 여의도 또는 용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기도와 인천시는 GTX-D 노선을 강남과 하남까지 연결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지난달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선 대폭 축소된 김포~부천(21km·사업비 2조원)안이 나오면서 지역민들의 반발을 샀다. 

경기도는 김포~강남~하남을 잇는 노선(68km·사업비 6조원)을, 인천시는 부천~청라~인천국제공항을 잇는 노선(110km·사업비 10조원)을 제시했었다. 그러나 경기와 인천이 제안한 노선이 너무 길고 다른 노선과 중복돼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 무산됐다. 

해당지역 주민들은 '김부선'이 '반쪽'짜리 노선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인구 수에 비해 교통망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 강남 또는 하남까지 직결되는 노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김포시는 인구가 50만명에 달하지만 교통망이 경전철 골드라인과 올림픽대로 뿐이다. 특히 김포 골드라인은 185명이 타는 2량짜리라 출퇴근 시간 '지옥철'로 악명이 높다.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에 7만5000가구가 입주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교통난은 더 심해질 전망이다. 김포와 인천검단지역 주민은 GTX-D 강남 직결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김포검단시민교통연대 등 단체를 결성하고 청원, 집회 등 반발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정부가 3주 만에 '노선 재검토'에 들어간 배경이기도 하다. 

국토부는 김포와 검단지역의 통근 대상 지역이 주로 서울 강서구, 마포구, 영등포구 등이라는 점을 감안해 용산이나 여의도까지만 연결해도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GTX-D 노선을 B노선과 선로를 공유하면 김포 시민들이 D노선을 타고도 환승 없이 여의도나 용산까지 바로 갈 수 있다. 여의도역에서 9호선을 갈아타면 강남권 출근이 가능하고 향후 신안산선과도 연결될 예정이다. 용산역은 신사역 등으로 이어지는 신분당선 연장선이 연결된다. 

노선 변경? 말이 쉽지…

GTX-D 노선 연장 검토에도 주민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B노선을 공유하게 되면 배차 간격이 생기면서 출퇴근 지옥철이 해결되기 어렵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부천을 들러 여의도로 갈 바엔 9호선을 타고 가는 게 싸고 빠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불투명한 B노선도 문제다. GTX-B노선은 지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이후 2019년에서야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턱을 넘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기본 계획도 완성되지 않았다. 

주민들은 여전히 '강남 직결'을 요구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정책의 일관성 문제 등을 이유로 노선 변경이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을 내놓고 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예산문제도 있고, 광역교통망이 일부 주민들의 반발에 의해 노선을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애초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설득을 한 뒤 계획을 발표했어야 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권일 한국교통대 건설환경도시교통공학부 교수는 "국가가 세금을 들여서 제공하는 공공재(SOC)는 효율성과 형평성 크게 두가지 원칙하에 투입한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효율성만을 강조해서 수도권에 교통망 등을 투입한 결과 해당지역에만 인구와 기업이 집중되고 또 다시 SOC를 확대해야 하는 악순환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4차 국토계획의 큰 핵심은 처음으로 지역균형발전이라는 형평성이 반영됐다는 것"이라며 "시장재는 효율성을 추구하는게 맞지만 SOC는 형평성의 관점에서도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도권 광역철도망 계획도 아니고 국가철도망 계획이기 때문에 국가 전체 차원으로 봐야하는데 지나치게 지역적인 부분으로 원칙이 민원에 밀리면 앞으로 국가적인 사업을 하는데 힘들어질 수 있다"며 "국민의 의견을 듣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책의 일관성 등을 고려할 때 이같은 재검토 상황이 바람직하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