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3차 사전청약 분양가…하남교산 최고 4.9억원, 과천 9억원 육박

  • 2021.11.17(수) 11:00

하남교산·과천주암 등 인기입지 4100가구 공급
과천주암 전용 84㎡ 8.8억…내달 1일 청약 스타트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3기 신도시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보였던 하남교산지구가 사전청약을 통한 공급준비를 마쳤다. 하남교산에선 1000여가구가 공급될 예정인데 전용 59㎡ 추정 분양가는 4억9000만원 수준으로 나왔다.

이와 함께 서울 강남 접근성이 좋은 과천주암도 사전청약을 통해 공급되며 인기가 높은 전용 84㎡도 포함돼있어 예비 청약자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하남교산‧과천주암 등 4100가구 공급

국토교통부는 오는 18일 입주자모집공고를 시작으로 4100가구 규모의 3차 사전청약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진행한 1‧2차 사전청약에선 10만명에 달하는 신청자들이 몰리며 내 집 마련의 열기를 실감한 바 있다.

3차 사전청약은 올해 진행되는 네차례 사전청약 중 공급 물량이 가장 적다. 대신 연말로 예정된 4차 사전청약은 1만3600가구 규모가 공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3기 신도시, 하남교산 살고 싶어요"(8월9일)

하지만 입지 면에선 3차 사전청약에 청약자들의 관심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3기 신도시 최고 관심지역인 하남교산과 강남 접근성이 좋은 과천주암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하남교산 3차 사전청약은 A2블록 내 공공분양 1056가구 규모로 전용 51~59㎡의 중소형으로 구성된다. 교산지구는 서울 강남 접근성 측면에서 3기 신도시 입지 중 가장 좋은 지역으로 평가받으며 많은 수요자들이 청약을 위해 이주를 선택할 정도로 등 열기가 뜨겁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국토부는 서울과 하남을 잇는 도시철도 건설을 비롯해 천호~하남 BRT 연결 등 대중교통망을 확대하고, 간선도로 신설과 확장으로 교통여건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또 판교 테크노밸리 1.7배에 달하는 도시지원시설용지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자족기능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교산지구 추정 분양가는 3.3㎡ 당 1855만원으로 총 분양가는 4억2000만원(전용 51㎡)에서 최대 4억8695만원(전용 59㎡) 선으로 예상된다. 주변 시세와 비교하면 60~80% 수준이라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또 다른 관심지역인 과천주암은 C1‧C2블록에서 1535가구가 사전청약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신혼희망타운이 1421가구로 대다수를 차지한다. 사전청약에서 공공분양에 비해 신혼희망타운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멀어지고 있다는 점이 예비 청약자들에게는 변수가 될 전망이다. 반면 신혼희망타운을 제외한 공공분양은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로 구성된다. 

주암지구는 우면산, 청계산 등과 인접하고 서울대공원과 국립현대미술관 등 문화시설도 인근에 있다. 경부고속도로와 과천~우면산 고속화도로, 양재대로와 과천~봉담 도시고속화도로 등 광역교통 여건도 좋다.

준강남으로 평가받는 과천인 만큼 추정 분양가는 다른 지역에 비해 높게 책정됐다. 3.3㎡ 당 추정 분양가는 2400만원 후반에서 2500만원 선으로 신혼희망타운 전용 46㎡(C1블록)도 총 분양가가 4억9000만원이 넘는다. 전용 84㎡의 경우 추정 분양가는 8억8460만원으로 9억원에 육박한다. 향후 본청약 시 분양가가 지금보다 상승해 9억원을 넘어선다면 중도금 대출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 예비 청약자들에게 고민이 될 수 있다.

이들 지역 외에도 시흥시청역과 신현역 인근에 위치해 수도권 서부지역 거주자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시흥하중 1576가구, 서울 북쪽에서 13km 거리로 가장 가깝고 의정부와 동두천을 연결하는 경기 동북부 거점도시로 조성되고 있는 양주회천에선 825가구가 공급된다.

내달 1일 청약 스타트…국토부 "3기 신도시 순항"

3차 사전청약은 내달 1일부터 사흘 동안 공공분양 특별공급 청약신청을 시작으로 일정을 본격화한다. 신혼희망타운은 공공분양 특별공급 접수 기간동안 해당지역 거주자를 접수하고, 이후 9일까지 수도권 거주자 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3차 사전청약 당첨자는 청약유형에 관계없이 모두 내달 23일에 발표되고 자격검증 등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1‧2차 사전청약 당첨자는 3차 사전청약 당첨자 선정에 제한돼 청약접수 전 반드시 당첨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국토부는 3차 사전청약에 포함된 하남교산 등을 비롯해 3기 신도시 본청약 지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구계획 등 인허가 절차와 토지보상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남양주왕숙과 하남교산, 인천계양은 지구계획을 확정했고 고양창릉과 부천대장은 지구계획 승인이 마무리단계로 이달 중 공공주택 통합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이달 중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하남교산과 인천계양은 협의보상을 완료했고 남양주왕숙과 고양창릉, 부천대장은 현재 감정평가가 진행 중이고 주민협의 등을 거쳐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보상금 지급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3기 신도시는 사전청약을 통해 기존 신도시보다 주택공급시기를 평균 52개월(4년4개월) 단축, 내년 중 보상을 마무리하고 부지조성공사에 착수해 2023년부터는 순차적으로 본청약이 시행될 계획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차 사전청약도 10만여명이 신청하는 등 공급대책에 대한 지속적인 국민들의 호응과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3차 사전청약을 포함해 올해 예정된 잔여 1만7000가구 공급도 차질 없이 추진해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꿈이 한걸음 가까워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