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상한 부산은행, 더 이상한 금감원

  • 2014.10.27(월) 16:35

부산은행, 200억대 부당대출 '제보'
금감원은 제보자 신원 노출해 물의

금융감독원이 27일 부산은행에 대한 긴급 검사에 착수했다. 부산은행이 뒷돈을 받고 노래방기기 1위 사업자인 금영에 200억 원을 대출해줬다는 제보에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이 제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제보자의 신원을 부산은행에 알려줘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금감원은 실수라는 해명하고 있지만, 석연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 부산은행 뒷돈 받고 거액 대출 ‘제보’


금감원에 따르면 부산은행이 금영에 211억 원을 대출해 주는 과정에서 10억 원대의 뒷돈을 받았다는 제보가 지난 달 금감원에 접수됐다.

이 제보엔 금영이 자회사 인수•합병(M&A) 과정에서 인수한 회사의 돈을 최대주주인 김승영 금영 회장과 금영에 불법적으로 빼돌렸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부산은행에 자체 점검을 지시했지만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 반면 금감원은 이 제보가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이날 긴급 검사에 착수했다.

◇ 금영, 경영상태 빠르게 악화

부산은행이 거액을 대출해준 금영은 국내 노래방 반주기 시장의 70%가량을 점유하면서 빠르게 성장했지만 몇 년 전부터 경영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고 있다.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르네코를 비롯해 잇달아 M&A에 나섰다가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면서 수익성이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회사들은 헐값에 재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일부 석연치 않은 대목도 발견된다. 코스닥 상장법인인 르네코는 최대주주인 금영이 르네코 주식을 담보로 부산은행에서 200억 원이 넘는 대출을 받은 내용을 제대로 공시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 금감원은 제보자 신원 노출 ‘무리’

금감원은 제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제보자의 신원을 노출해 물의를 빚고 있다.

금감원은 담당 직원의 실수로 제보자의 신원을 알려줬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금융권에선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일부에선 실수가 아니라 고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제보자는 신원을 노출한 금감원 직원 2명을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고의성 여부는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게 될 전망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