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전자, 시베리아 횡단철도로 동유럽간다

  • 2016.10.18(화) 09:20

러시아와 물류운송 양해각서 체결
한국·중국서 동유럽까지 수송기간 단축

삼성전자가 시베리아 횡단철도(Trans-Siberian Railway, TSR)를 이용한 물류 운송 혁신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17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철도청과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활용한 물류 운송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삼성전자와 러시아 연방철도청은 기존 해상 운송을 통해 한국과 중국 지역에서 출발해 동유럽 지역까지 운반 됐던 완제품과 자재물량을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로 전환하기로 했다.

 

▲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사진 오른쪽)이 올렉 벨로제로프 러시아 철도청 사장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부터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자재를 만주 횡단철도(Trans-Manchurian Railway, TMR)와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통해 TV와 세탁기 등을 생산하는 러시아 깔루가 공장까지 운송해 왔다. 이를 통해 기존 해상 운송에 50일이 소요되던 것을 18일로 단축시키면서 물류 비용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얻고 있다.

 

이번에 MOU를 통해 추가로 포함되는 구간은 러시아뿐만 아니라 유럽 지역까지 이동하는 경로다. 한국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과 자재를 실은 배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도착한 후, 다시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거쳐 슬로바키아, 헝가리, 폴란드 등 유럽 지역까지 이동하는 것이다. 이 경로를 활용하면 기존 해상 운송에 35일이 소요되던 것이 18일로 단축된다.

 

삼성전자는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거쳐 러시아는 물론, 유럽 지역의 생산거점과 판매거점까지 이동하는 경로를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존의 해상 운송망 대비 소요기간을 대폭 단축했으며, 물류비용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얻게 됐다.

 

 

삼성전자는 물류 운송 기간이 절반 수준으로 줄 경우, 공급망에서 재고 관리와 제품 모델 변경 등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물류 운송 비용 감소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번 프로젝트는 ▲러시아가 적극 추진 중인 '신동방정책'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 ▲ 우리나라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을 비즈니스 측면에서 실현한 것으로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물류 네트워크의 실질적인 협력이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러시아 철도청과의 협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물류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고, 기존 해상 운송에 국한됐던 루트를 다변화해 다양한 글로벌 리스크에 대비할 수 있는 물류 운송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동방정책 : 낙후된 극동 시베리아 지역의 지정학적 가치를 인식하고, 이 지역의 발전을 위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국가들과 협력하자는 러시아의 정책.


※일대일로 :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一帶)와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一路)를 뜻하는 말로, 중국에서 제시하는 전략.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 거대 시장인 유라시아 역내 국가간 경제협력을 통해 교역의 외연을 확장함으로써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기반을 만들고, 유라시아 국가들로 하여금 북한에 대한 개방을 유도함으로써 한반도 긴장을 완화해 통일의 기반을 구축한다는 구상.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