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2030세대 '영끌' 부동산 매수 올해도 멈추지 않았다

  • 2021.04.19(월) 16:20

정부 잇단 도심 공급대책에도 '40세 미만' 매수 40% 육박
마용성, 노도강, 강남3구 등 서울 전역서 높은 비중

올해도 2030세대의 주택매입이 이어졌다.

정부가 지난해 2030세대의 '영끌(영혼까지 끌어오다)' 매수를 막기 위해 공공재개발·재건축을 비롯해 올해 2·4대책을 통한 도심내 공급대책 등을 잇따라 내놨지만 올해 1분기 40대 미만의 부동산 매입 비중이 40%에 육박하는 등 좀처럼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9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부동산 매수 연령별 비중이 40세 미만 37.1%, 40~59세 46.9%, 60세 이상 16%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은 지난해 4분기 38.2%보다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비중이다.

서울 소재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 오피스텔, 상가 등 집합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그래픽 유상연 기자 prtsy201@

부동산의 주된 매매층으로 여겨지는 40~59세도 지난해 4분기보다 0.5%포인트 늘기는 했지만 지난해 2분기 50% 밑으로 떨어진 이후 지속해서 50%대를 하회하고 있다.

모든 연령대에서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로 신규 부동산 시장 진입 수요가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특히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40세 미만에서 61.2%로 높았다. 40~59세 24.5%, 60세 이상 15.5%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권역별로 40세 미만 매수인 비중을 보면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구)이 39.3%로 가장 높고,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구)이 39%로 엇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그 이외 서울이 37.1%, 강남3구 34.2%로 나타났다. 서울 전역에서 매수비중이 높았고 고가주택이 몰려 있는 강남3구의 40세 미만 비중이 높은 점도 눈에 띈다.

다만 올해 1분기 노도강을 제외하고는 전분기 대비 40세 미만 비중은 감소했다.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자 비교적 중저가지역의 매수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직방 관계자는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시장 호황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재구매기간이 긴 부동산상품의 특성상 예비수요층인 40세 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