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내년 광역교통 예산안 1조 어디에 쓰나…'7호선청라연장'등

  • 2021.09.08(수) 11:00

대광위 소관 광역·도시철도 예산 36.5% 확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한 내년 예산안을 1조 7억원으로 편성됐다고 8일 밝혔다. 올해 예산 7907억원보다 2100억원(26.6%) 증가한 규모다. 

대광위는 최근 확정된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사업계획' '제3차 환승센터·복합환승센터 구축 기본계획'과 같은 법정계획을 적극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예산안엔 광역·도시철도 12개 사업(8061억원)에서 올해보다 36.5% 확대 편성했고 광역·혼잡도록 23개 사업(1227억원) 등에선 15.8% 감소했다. 

특히 광역·도시철도는 △서울7호선청라연장(724억원) △서울9호선4단계연장(213억원) △동북선경전철(281억원) △광주도시철도2호선(2750억원) 등 올해보다 확대편성해 내년에 목표한 공정율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했다. △별내선복선전철(1293억원) △도봉산-옥정복선전철(420억원) 등도 반영했다.

광역·혼잡도로는 올해 대비 230억원 감소했는데 '21~'22년에 준공 예정된 사업의 연차별 투자소요에 따른 것으로 전체 사업규모가 감소한 것은 아니다는 설명이다.

광역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위한 광역버스(214억원), 광역BRT(156억원), 환승센터(175억원) 및 알뜰교통카드(153억원) 등도 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광역버스는 준공영제 대상을 27개 노선에서 101개 노선으로 확대하고 출퇴근 시간대 혼잡완화를 위한 증차운행 지원을 확대(135회/1일)했다. 수송능력 증대와 탄소중립 구현을 위한 2층 전기버스 20대 보급 지원 등의 예산도 반영했다.

광역BRT는 성남 S-BRT, 공주-세종, 제주BRT 등 3개 신규사업을 반영하고, 환승센터는 송정역(가칭) 의정부역 구리역 초지역 북정역 계룡역 양재역 강일역 부평역 등 9개 신규사업을 반영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시 보행·자전거 이동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지급해 교통비를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이용자 증가(올 6월 기준 23만6000명) 추세를 감안해 확대 편성했다.

김규현 대광위 상임위원은 "대도시권의 광역교통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한 실정으로 내년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빠르고 편리한 광역교통 인프라 확충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