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코오롱 신약개발 빛봤다..日 5천억 기술수출

  • 2016.11.02(수) 10:57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기술수출 계약
계약금 300억, 개발 성공시 4700억 추가

[사진=코오롱그룹]


코오롱생명과학이 17년간 공들여 개발한 바이오 신약(新藥) 인보사를 일본에 50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는 성과를 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자체개발 중인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를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에 총 50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향후 일본 시장에서 '인보사'의 개발을 진행하게 되며, 성공적인 개발단계를 거쳐 시판까지 이어질 경우 일본 내에서 판매 권리를 갖게된다. 이 경우 코오롱생명과학은 제품을 생산해 일본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과 더불어 코오롱생명과학은 계약금으로 25억엔(약 270억원)을 받는다. 일본 내에서 진행되는 인보사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엔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총 432억엔(약 4720억원)이 회사로 유입될 전망이다. 제품이 출시된 뒤에는 10% 이상의 판매 로열티를 받기로 했다.

코오롱생명과학에 따르면 인보사는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 수술 없이 1차례 주사를 투여하면 1년 이상의 기간동안 통증을 완화해준다.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전세계 매출 순위 50위권 내에 드는 다국적 제약회사다. 일본 내에서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분야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퇴행성관절염치료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코오롱생명과학으로부터 '인보사'를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수출은 인보사가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의미가 있다"이며 "전세계 의약품 시장의 7~9%를 차지하는 일본 시장에 진출한 것을 발판으로 다른 국가에 대한 기술 수출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에 따르면 코오롱그룹은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난 17년 동안 투자를 진행해왔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국내에서 인보사의 임상 3상시험을 완료한 뒤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시판허가 신청을 했다.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서는 임상 3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