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가계대출 통계 속보치 낸다…"적기대응 체제로"

  • 2017.03.24(금) 16:04

금융당국, 2금융권 포함한 가계대출 월별 통계 발표 논의

금융당국이 한국은행과 별도로 매달 가계대출 통계 속보치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이 올해도 빠르게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통계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특히 미국 금리 인상 여파 등으로 가계부채에 대한 위험관리 역시 더욱 주목을 받는 시점이어서 관련 정보를 적시에 공개하고 시장에 알릴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금융당국 내부에 형성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 및 감독정책을 위해 집계했던 가계대출 통계를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정비해 공식 발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금감원이 은행과 제2금융권 등 가계대출을 취급하는 금융회사의 월별 통계 속보치를 그 다음달 중순께 공개하는 식이다.  앞서 금감원은 가계대출 동향을 적시에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통계를 매 주별로 집계하기로 한 바 있다.

한국은행에서도 가계대출 통계를 발표하고는 있지만 시차가 다소 벌어져 있다. '가계신용' 통계는 분기별로 나오는데 집계기준 시점과 발표시점과는 두달 넘게 차이가 난다. 지난해 연말(4분기) 기준 가계신용 통계를 올해 2월 21일 발표하는 식이다.

매달 발표하는 '금융시장 동향'에도 일부 가계대출 통계가 포함돼 있지만, 은행 가계대출 중심인데다 2금융권의 경우는 역시 발표 시점과는 한달 이상의 시차가 벌어져 있다. 가령 3월에 발표하는 2월 금융시장 동향에는 2월 은행 가계대출 통계가 나오지만, 2금융권 통계는 1월치가 나오는 식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금융권을 포함한 가계대출 증가세가 가파르다는 인식이 있는 상황에서 정보제공 측면에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한국은행에서 발표하는 통계와 혹시라도 마찰이 일어날 수 있는 부분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표 시점 역시 논의 중이지만 시장의 관심이 큰 만큼 이달 가계대출 통계를 내달부터 발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금융권의 경우 보험 저축은행과 상호금융에 속한 농협, 수협, 신협은 물론이고 금감원의 직접 감독대상이 아닌 새마을금고까지도 통계에 포함하는 방안을 관련기관과 협의중이다. 속보치인 만큼 신속한 집계가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관련기관의 협조는 필수적이다.

 



게다가 새마을금고에서 취급하는 가계대출 비중도 상당하다. 지난 10일 진웅섭 금감원장이 가계부채와 관련한 금융협회장 간담회에서 공개한 상호금융권의 가계부채 통계를 보면 올해 1~2월 가계대출은 2조2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새마을금고의 가계대출을 뺀 규모다.

이후 19일 금융위가 제2금융권 건전성 관리방안을 발표하면서 인용한 금감원 속보치엔 같은 기간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3조9000억원에 달했다. 여기엔 새마을금고 대출이 포함됐다. 새마을금고에서 무려 1조7000억원의 가계대출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은행에서 이뤄진 대출보다 더 많은 규모의 대출이 상호금융권에서 이뤄진 셈이기도 하다. 

 

2금융권 등 가계대출 증가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분위기에서 관련 통계를 발표하면 동향을 파악하기 수월하고, 시장의 경각심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