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수출입은행, 차부품·조선기자재 중소기업 자금지원 연장

  • 2019.12.24(화) 15:24

내년말까지 대출한도 축소·금리인상 등 추가 유예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이 자동차부품과 조선기자재부문의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혜택을 추가로 1년 더 연장하기로 결정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수은은 최근 자동차부품과 조선기자재 업황 회복 지연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대출금의 재대출' 또는 '만기연장시 한도축소나 금리인상을 유예'해주는 것을 내년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수은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말까지 일시적인 수출실적 감소와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대출한도가 축소되거나 금리가 인상돼 자금난에 빠질 위험이 있는 중소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한시적인 자금지원 혜택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말 기준 총 63개 기업, 대출잔액 4308억원에 대해 지원방안을 마련해 적용 중이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지원 연장 방안은 자동차부품 및 조선기자재 업체들의 재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결정됐다"며 "올해도 완성차 업계의 판매 부진과 조선산업 선박수주 감소가 이어지고 있는 탓에 자동차부품 및 조선기자재 중소·중견기업의 재무적 여력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이번 연장 조치가 취약산업분야 중소·중견기업의 자금난을 경감시키고 업황이 개선되면 기업활력이 빠르게 회복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은은 내년에도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어려운 경제상황을 잘 돌파할 수 있도록 수출금융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